3년 만에 8배 급증한 미성년 개미…삼전·애플 선호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3년 만에 8배 급증한 미성년 개미…삼전·애플 선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361회 작성일 23-05-05 13:52

본문

뉴스 기사
해외주식 비중 3년 만에 2배로


국내 미성년 주식투자자 수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미성년 주식투자자는 삼성전자 등 대형주 위주로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성년자의 비대면 증권계좌 개설이 허용되면서 미성년 주식투자자 수는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상장법인 주식을 소유한 미성년 주주는 75만5670명이었다. 1년 전 65만6340명에 비해 10만명 늘었다. 2019년 말9만8612명과 비교하면 8배 가까이 늘었다.

미성년 투자자는 주로 대형주를 위주로 보유하고 있었다. KB증권이 자사의 미성년 고객 보유 주식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말 기준으로 미성년 투자자가 가장 많이 보유한 국내 주식은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우선주, LG에너지솔루션, 카카오, 현대차 등이 뒤를 이었다. 미성년자 계좌는 보통 부모들이 자녀가 성인이 됐을 때 목돈을 마련해주고자 하는 이유로 운용하기 때문에 안정적 수익이 보장되는 대형주에 자금이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 주식 중에서는 애플, 테슬라,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미래에셋증권은 자사 미성년 고객이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주식 51%, 해외 주식 23%, 기타 26%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주식에 대한 선호도는 높아지는 추세다. 미래에셋증권은 미성년 고객의 해외 주식 자산 비중이 2019년 말 12%에서 23%로 2배 늘었다고 설명했다.

미성년 주식투자자 수는 더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부모가 자녀 명의로 계좌를 만들기 위해 증권사 영업점을 방문하도록 한 규제가 없어지면서, 증권사들이 미성년자 비대면 주식계좌 개설 서비스를 잇달아 도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10일 부모가 비대면으로 미성년 자녀의 계좌를 대신 개설할 수 있도록 ‘비대면 실명확인 가이드라인’을 개편했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키움증권이 지난달 미성년자 비대면 주식계좌 개설 서비스를 도입했다. 삼성증권은 이달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며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하나증권은 연내에, 메리츠 등 6곳은 내년에 관련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빠르면 30분 안에 계좌를 만들 수 있는 일반 비대면 가입과 달리 미성년 비대면 계좌 개설에는 1~2영업일이 걸린다. 부모는 가족관계증명서와 기본증명서를 금융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국민일보 관련뉴스]


▶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클릭

▶ ‘치우침 없는 뉴스’ 국민일보 신문 구독하기클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49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4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