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인상에 주담대 금리 6.3%로 22년만에 최고치 경신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美 금리인상에 주담대 금리 6.3%로 22년만에 최고치 경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9회 작성일 22-09-23 11:07

본문

뉴스 기사
고급주택 판매도 28% 급감

AKR20220923048500009_01_i.jpg미국의 한 주택 매물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새로 썼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국책 모기지업체 프레디맥은 22일현지시간 시장조사 결과 최근 1주간 30년 만기 고정금리식 모기지의 금리 평균이 전주6.02%보다 0.27%포인트 오른 6.2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금리는 이로써 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 금리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유동성 장세가 이어지던 전년 동기에는 2.88%에 불과했다.

프레디맥 수석이코노미스트 샘 카터는 "주택시장이 계속 맞바람을 맞고 있다"면서 "집값이 낮아지고 판매 건수가 줄고 있다. 하지만 주택 매물은 통상 수준보다 훨씬 적다"고 평가했다.

프레디맥의 발표는 연준이 전날 3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해 금리 상단을 3.25%까지 끌어올린 가운데 나왔다. 게다가 연준의 올 연말 기준금리 전망치도 당초보다 높은 4.4%로 수정되면서 침체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집값이 지속 불가능할 정도로 빠른 속도로 오르면서 심각한 불균형이 생겼다"면서 집값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최근의 경제상황 변화 속에 고급 주택 매매시장도 최근 10년 사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온라인 부동산매매 회사 레드핀에 따르면 6∼8월 미국 내 집값 상위 5% 이내인 고급 주택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8.1% 급감했다. 2020년 코로나19 확산 초기 기록한 23.2% 감소를 넘어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다만 이 기간 고급 주택의 판매가격 중간값은 110만달러약 15억4천만원로 10.5% 올랐다. 전년 동기20.3%보다 상승률은 낮아졌지만, 여전히 상승 국면에 있었다.

미국 전역의 고급 주택 매물 건수는 역사적 최소치였던 올해 초 12만1천채보다 39.2% 증가, 공급 부족이 다소 완화됐다.

고급 주택 외의 일반 주택 판매는 19.5% 줄었다.

한편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지난달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전월보다 0.4% 줄어든 480만건연율 기준으로 집계돼 7개월 연속 줄었다. 이는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 이후 최장기 감소세다.

bscha@yna.co.kr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정진석, 尹대통령 순방 논란에 "대통령에 스토킹하듯 하면 안돼"
이란 대통령, 머리스카프 착용 거부하자 CNN 인터뷰 일방 취소
에콰도르 교도소서 갱단두목 생일에 불꽃놀이…통제 엉망
멕시코강진으로 美사막에 쓰나미…데스밸리 웅덩이서 1.2m 물결
전장 끌려가는 아빠에 "안녕, 꼭 돌아와"…러 동원령에 생이별
출연료 수십억 횡령 혐의 박수홍 친형 구속 송치
인류가 아득히 먼 옛날부터 술을 마신 이유는?
영화 엔테베 작전 무대 우간다 엔테베공항, 한국이 확 바꿨다
트럼프 "美대통령은 생각만으로도 기밀문건 해제 가능" 궤변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33
어제
204
최대
978
전체
65,633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