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 로또 vs 5억 무순위 줍줍…청약 당첨이 더 쉽다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5만원 로또 vs 5억 무순위 줍줍…청약 당첨이 더 쉽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6회 작성일 23-05-27 07:50

본문

뉴스 기사
본문이미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설 명절을 앞둔 19일 서울 노원구 한 복권판매점 앞에 복권을 사기 위한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올해부터 복권 당첨금 비과세 기준이 5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로또복권의 경우 3등 당첨 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2023.1.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달 중순 경기 과천 지식정보타운에서 실시된 무순위청약줍줍이 최대 4746대 1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한 가운데, 서울에서도 3년 전 분양 당시 가격을 그대로 적용한 로또 줍줍이 나온다.

2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6구역을 재개발한 래미안 엘리니티 전용면적 74㎡ 2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이 오는 30일 진행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1층, 16개 동, 총 1048가구 규모로 지난해 말 입주를 시작했다.

이번에 나온 계약취소주택은 특별공급 2가구기관 추천 1가구, 신혼부부 1가구다. 조건은 까다로운 편이다. 기관 추천 물량은 서울시에 거주하면서 장기 복무 제대군인인 무주택 세대 구성원이 접수할 수 있다. 신혼부부 물량은 서울시에 살면서 혼인 기간이 7년 이내인 무주택자면 지원가능하다.

2020년 분양 당시 분양가 그대로 공급되면서 가격 경쟁력이 생겼다. 이번에 공급되는 2가구의 공급가격은 각각 8억500만원, 8억2200만 원이다. 지난 3월 이 단지 같은 평형이 11억3000만 원에 실거래된 바 있다. 현재 호가는 12억~13억5000만원 수준이다. 당첨되기만 하면 3억~5억원의 시세차익을 얻게되는 셈이다.

청약 조건을 갖추기만 했다면 당첨확률은 수백대 1 정도로 예상된다. 참고사례가 있다. 지난 15일 무순위청약을 실시한 과천 지식정보타운 내 4개 단지, 총 6가구에 1만4175명이 신청해 평균 2362.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 역시 3년 전 분양가가 적용돼 당첨 즉시 5억~8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곳이다.

이중 신혼부부 특별공급 조건을 갖춰야만 가능했던 과천 푸르지오 라비엔오 전용면적 84㎡ 1가구에는 683명이 신청해 683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첨금 5만원이 걸린 로또 4등 확률보다 높은 것이다. 로또 당첨확률은 △1등 814만5060대 1 △2등 135만7510대 1 △3등 3만5724대 1 △4등 733대 1 등이다.

최근 공사비 급등 등 여파로 서울을 포함한 전국 아파트 분양가가 치솟고 있어, 분양당시 가격이 적용되는 계약취소주택 줍줍은 로또로 불린다. 하지만 확률을 따져보면 로또보다 기대수익이 1만배는 된다로또 4등=5만원, 청약당첨=5억원. 별도비용이 필요한것도 아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무순위주택 청약 공고가 일주일 쯤 전에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올라온다"며 "청약접수를 위한 조건을 미리 갖춰두고 조건에 맞다면 접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스윙스, 지상렬 음주갑질 논란에 입장…"진짜 기분 나빴던 건"
섬유근육통 앓는 母 때리는 중1 금쪽이…"누가 맞을짓 하래?"
"남자들, 이효리 만나려 난리…난투극 벌여" 엄정화 증언
박수홍 아내 "김용호 공범들, 벌금형 처분…금융치료 받는다"
칸 입성 송중기, 번쩍 든 양손…주목받은 왼쪽 손가락
남편 카드로 명품 펑펑…시어머니 사치 이혼 사유 될까요?[이혼챗봇]
사진작가의 삐뚤어진 미학…22명 앗아간 끔찍한 집착[뉴스속오늘]
너는 샤넬백 사니? 나는 샤넬을 사!
이자 갚는 날이 대체공휴일인데…안 갚으면 연체되나요?
접속차단·출연금지…게임업계, 中 2차 한한령 우려에도 근거있는 자신감
3000만원을 8억으로 만든 투자고수 "2차전지에 아직 기회 있다"
고객사는 잘 나가는데, TSMC는 부진…"엔비디아도 못 살렸다"
"이선희, 후크서 보컬 레슨비 43억 받아"…권진영과 경제공동체?
드라마에서 흔히 보이는 이 장면 따라 했다간…폭행죄에 해당
행방 불명 라온이 찾았다…누리호가 수송한 위성 8기 중 6기 교신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 머니투데이 amp;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74
어제
512
최대
2,563
전체
326,98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