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보니] "창문 닫고 고기 구웠다"…쿠쿠 공기청정기에 무슨 일이?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써보니] "창문 닫고 고기 구웠다"…쿠쿠 공기청정기에 무슨 일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9회 작성일 23-05-27 06:03

본문

뉴스 기사
쿠쿠홈시스 울트라 12000, 넓은 공간까지 똑똑하게 케어…듀얼 센서로 미세먼지 잡아 스마트 운전 모드로 불필요한 모터 사용 줄여…에너지 효율적 관리·전기료 부담 줄여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 고비 사막과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우리나라에 들이 닥친 지난 21일 오후. 오랜만에 여름 옷들을 꺼내고 집안 곳곳을 정리하다 환기 해야겠다는 생각에 아무 생각 없이 집 안 창문들을 모두 열었다. 30여 분이 지났을까. 파란색 불빛을 띄던 공기청정기는 갑자기 빨간빛으로 변한 뒤 가동되는 소리가 급격하게 커지기 시작했다. 거슬릴 정도의 소음은 아니었으나, 청소를 하던 중 갑작스런 공기청정기 움직임에 처음엔 이상이 생긴건가 싶었다.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날씨를 검색해보니 황사가 관측됐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됐고, 곧바로 창문을 모두 닫았다.

c4e9b58e7b6371.gif
창문을 열지 않고 집 안에서 고기를 굽다가 빨간불로 변한 쿠쿠홈시스 공기청정기 울트라 12000를 발견했다. [사진=장유미 기자]

이날 기상청이 발표한 서울의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오후 1시 기준 149㎍/㎥에 달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31~81㎍은 보통, 81~150㎍은 나쁨, 151㎍ 이상이면 매우 나쁨으로 분류된다.

평소 창문 환기만 잘 시키면 집 안 공기가 깨끗해질 것이라 생각했지만, 이날 공기청정기가 가동되는 걸 보니 생각이 달라졌다. 봄철 필수품으로 왜 공기청정기가 각광 받는 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실제로 올해도 봄철을 맞아 공기청정기의 인기는 높았다. G마켓에 따르면 올해 3월 공기청정기 판매량은 지난해 3월 대비 12% 늘었다. 4월에는 전년보다 55%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하이마트에서도 3∼4월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1∼2월 대비 30% 늘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서울권역 기준으로 올해 들어 4월까지 미세먼지 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된 일수는 9일로, 관련 통계를 확인할 수 있는 2015년 이래 가장 많았다.

621c1fed9ff0d7.jpg
쿠쿠홈시스 공기청정기 울트라 12000 [사진=쿠쿠홈시스]

코로나19 이후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보아르 휘겔리 공기청정기를 3년 전 구입했지만, 시원찮았다. 필터도 자주 교체하고 손상될까 애지중지하며 썼지만, 결국 4월에 이상한 소음 소리와 함께 작별을 고했다. 새 필터로 교환한 지 일주일도 안된 탓에 더 속상했다.

작은 공기청정기의 성능과 내구성에 실망하던 중 쿠쿠홈시스 청정 생활가전 전문 브랜드 인스퓨어의 공기청정기가 눈에 들어왔다. 쿠쿠 매장에 진열된 제품을 본 후 모던한 타워형의 깔끔한 디자인과 은은한 불빛에 매료됐다.

지난 18일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쿠쿠홈시스 공기청정기 울트라 12000모델명 AC-35U20FWS은 그동안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며 느꼈던 아쉬움들을 한 번에 해결해주는 느낌이었다. 일단 115.5m²34.9형의 넓은 공간도 케어할 수 있을 만큼 강력한 성능이 지원된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덕분에 공기청정기를 방마다 두지 않아도 20평대인 집 안 곳곳을 이 제품 하나로 관리할 수 있어 편리했다.

동급 최다인 1만2천250개로 촘촘하게 구성된 에어홀이 360도 전 방향에서 오염된 공기를 빠르고 강력하게 흡입하고 정화된 공기를 구석구석까지 순환시켜준 덕분인지 황사가 심한 날엔 창문을 열지 않아도 집 안이 쾌적한 느낌이 들었다. 365일 청정 에코 모드를 작동할 땐 마치 숲 속에서 숨을 쉬는 듯한 착각마저 들었다.

3fe01a057a038c.gif
쿠쿠홈시스 공기청정기 울트라 12000의 전원 버튼을 처음 켰을 때 모습. 이 제품은 1분 여간 집 안 공기질을 분석한 후 적절한 단계에 맞춰 가동되기 시작했다. [사진=장유미 기자]

지난 22일 저녁. 돼지고기를 집에서 구워 먹을 때도 쿠쿠홈시스 공기청정기 울트라 12000의 강력한 성능에 다시 한 번 놀랐다. 부엌 창문을 연다는 걸 깜빡하고 고기를 신나게 구워버린 탓에 공기청정기가 이번에도 실력 발휘를 했기 때문이다. 쿠쿠 공기청정기는 고기를 굽기 시작한 지 2분이 지난 후 빨간 불이 들어왔고, 터보 모드로 자동 전환됐다. 이 제품은 항공기 모터로 사용되는 초고속 BLDC 모터를 장착해 빠른 청정이 필요할 경우 터보 모드로 가동이 되는데, 15분 여가 지나자 고기 냄새는 물론 부엌에 있던 연기까지 빠르게 사라진 것을 경험할 수 있었다.

쿠쿠홈시스 관계자는 "울트라 12000은 자동 공간 감지 청정 기능을 갖춰 실내 공간 면적과 공기 상황에 맞게 실시간으로 실내 공기질 패턴을 분석, 학습 후 오염상황을 미리 예측해 공기가 오염되기 전 스스로 청정모드를 가동한다"며 "이는 한층 강화된 쿠쿠만의 청정 기술로, 바람으로 공간 내 청정 운전, 지속 시간 등을 측정·분석해 필요에 맞게 실질적으로 공기 케어를 하는 똑똑한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7c38646d40cd5e.jpg
쿠쿠홈시스 공기청정기 울트라 12000 [사진=쿠쿠홈시스]

24시간 가동시키며 스마트 운전 모드로 설정해 놓은 것도 집 안 공기질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 스마트 운전 모드는 공기 중 오염 물질이 적은 환경에서는 불필요한 모터 사용을 줄이고, 넓고 사람들의 출입과 활동량이 많아 오염 물질이 많은 공간에서는 보다 강력하게 먼지를 흡입하고 청정 공기를 먼 곳까지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공기는 물론 에너지까지 효율적으로 관리해 전기료 부담도 낮춰준다.

미세먼지와 유해가스의 농도를 세밀하게 측정하는 듀얼 오염감지센서가 탑재됐다는 점도 강점이다. 0.1마이크로미터㎛크기의 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하는 PM1.0 센서와 포름알데히드·톨루엔 등 새집증후군 물질, 생활 악취와 같은 유해가스 등을 분석하는 TVOC 센서로 구성됐는데, 이 센서 때문에 공기청정기 인근에서 향수를 뿌렸다가 10분간 빨간 불이 켜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쿠쿠홈시스 관계자는 "공기청정기만 가동하고 환기를 안 하면 실내 유해 물질의 농도가 높아진다"며 "이번 신제품에 탑재된 TVOC 센서로 사람의 호흡을 측정해 공간 내 이산화탄소가 일정 농도 이상 올라갈 경우 환기가 필요한 상태임을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53ee45065d5d6c.jpg
황사가 있었던 지난 21일. 창문을 열어놓자 빨간불로 변경됐다가 닫은 후 서서히 공기질이 안정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사진=장유미 기자]

제품 내 탑재된 LED 공기질 인디케이터의 색상도 마음에 들었다. 오염도에 따라 8가지 색상으로 표현돼 실내 공기 상태를 직관적으로 쉽게 파악할 수 있었고, 감지된 오염도에 맞춰 8단계로 세분화된 청정 시스템이 가동됐다. 빨간불로 변경돼 터보 모드로 작동이 될 때를 제외하면 소음도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쿠쿠홈시스 관계자는 "타워형 본체에 맞춘 360도 서라운드 입체 필터 시스템이 적용돼 프리필터를 통해 입자가 큰 먼지를 1차로 제거하고 토털 케어 안심 필터탈취필터, 초미세먼지집진필터로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먼지와 유해가스, 악취까지 강력하고 빠르게 제거하는 것이 이 제품의 강점"이라며 "황사, 알레르기, 동물 털 등 공기 중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를 깨끗하게 걸러주는 기능성 필터까지 장착했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관련기사]

▶ "보자마자 빵 터졌다" 온라인서 난리 난 술 빡치주酒

▶ "D램 주도 韓 자존심 꺾였다"…SK하이닉스, 美 마이크론에 2위 뺏겨

▶ [초점] 게임체인저 전고체 배터리…대량생산 길 열리나

▶ [누리호 3차 발사-종합] "우주험로 개척 , 우리나라가 해냈다"

▶ 국회 위메이드 출입기록…與 윤창현·허은아 의원실 최다[상보]

▶ [속보] 아시아나 항공기, 비행 중 문 열려 승객 6명 호흡 곤란

▶ "역시 직주근접" 서울 도심서 잇단 신고가 랠리

▶ [초점] 여름에 모텔서만 쓰던 이 제품…삼성·LG 판 키운다

▶ "전통 간식 잘 팔리네" 지속되는 할매니얼 인기

▶ [초점] 과속 스캔들 구자균, 모럴 헤저드 논란

/* iframe resize for nate news */ function${ setYoutube; function setYoutube { iftypeof frmTarget !=undefined{ frmTarget.findiframe, object.eachfunction idx { $this.css{height: parseInt$this.width / 1.8}; window.parent.postMessage{ method: fnct, name: callFnct, property: {target: youtube_resize_iframe, elementClass: .frameMV, height: parseInt$this.width / 1.8, idx: idx} }, *; }; } } }jQuer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55
어제
714
최대
2,563
전체
360,751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