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판매량 줄었는데…일본 브랜드는 쾌속 질주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수입차 판매량 줄었는데…일본 브랜드는 쾌속 질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62회 작성일 23-11-21 00:04

본문

뉴스 기사


혼다 어코드

혼다 어코드

최근 전기차 인기가 식고, 대신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수요가 커지면서 국내 시장에서 일본 자동차 브랜드가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9년 ‘노NO 재팬’ 캠페인 영향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하이브리드 명가名家’로서 존재감이 되살아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20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1~10월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승용차 가운데 토요타·렉서스·혼다 등 일본 브랜드의 합산 시장 점유율은 8.6%로 지난해 같은 기간6%보다 2.6%포인트 늘었다. 2019년15% 이후 최대치다. 총판매량은 1만8822대로, 같은 기간 수입차 전체 판매량이 22만5573→21만9071대로 역주행한 것과 대비된다.

최근 4~5년 새 일본 차 브랜드들은 국내 시장에서 롤러코스터를 탔다. 토요타와 렉서스는 2017~2019년 3년 연속으로 ‘1만 대 클럽’에 들었지만,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의 핵심 물품 수출통제에 대응하는 ‘노 재팬’ 캠페인 이후엔 실적이 고꾸라졌다. 닛산은 2020년 국내 시장에서 아예 철수했다.

올해는 상황이 반전했다. 렉서스는 1~10월 1만1008대를 팔아 3년 만에 ‘1만 대 클럽’에 복귀했다. 어코드와 CR-V 등을 앞세운 혼다도 판매 기지개를 켜는 중이다. 지난달 하이브리드 차종만 233대를 팔았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해 122% 성장한 수치다. 특히 내연기관과 전기모터를 함께 쓰는 하이브리드차가 인기를 끌면서 일본 완성차 업체들이 주목받고 있다. 올 1~10월 일본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은 1만7872대로 전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기술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다. 1997년 세계 최초 양산형 하이브리드 승용차 프리우스를 출시하는 등 일찌감치 하이브리드차에 매진해왔다. 전기차 전환 실패에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토요타 아키오 전 토요타 사장현 일본자동차공업협회 회장은 최근 전기차 위축 현상에 대해 “사람들이 마침내 현실을 보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엔 글로벌 시장에서도 하이브리드에 올인하는 모양새다. 최근에는 대표 중형 세단 캠리의 9세대 모델을 하이브리드 모델로만 내놨다. 또 모든 내연기관차 라인업에 하이브리드 트림을 추가했다. 실적도 고공행진이다. 토요타는 올 상반기4~9월 작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인 영업이익 2조5592억 엔약 21조9400억원을 거뒀다.

한편 일본 맥주와 의류 브랜드도 국내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맥주 수입량은 꾸준히 늘고 있다.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량은 7243t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302.7% 증가했다.

노 재팬 당시 매출이 반 토막 났던 일본 대표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도 지난해 국내 SPA 브랜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해2021년 9월~2022년 8월 매출은 7043억원으로 전년보다 20.9% 늘었다. 영업이익 또한 1148억원으로 같은 기간 116.8% 증가했다. 사회 분위기상 반일 감정이 누그러지고, 주요 소비층인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늘리면서 실적이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김수민·김민상 기자 kim.sumin2@ joongang.co.kr

[J-Hot]

40살 선생님에 반한 15살…결혼 10년 미룬 이유

"간통 들키자 남편 음낭 뜯어" 조선실록 전설의 그녀

수중 10만원, 통장엔 3만원…통닭도 못 뜯고 떠났다

악어가죽에 다이아…논란의 13억 루이비통 가방

강남순이 물뽕 가려낸다…강남서 난리난 포스터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김민상 kim.sumin2@joongang.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55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51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