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GS건설, 주차장 붕괴 인천검단 입주예정자 파격 보상안 제시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LH-GS건설, 주차장 붕괴 인천검단 입주예정자 파격 보상안 제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45회 작성일 23-11-21 11:13

본문

뉴스 기사
기사관련사진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GS건설은 지난 20일 지하주차장 붕괴로 입주가 연기된 인천검단 AA13블록 입주예정자들을 만나 보상안을 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보상안은 가구별 현금지원 1억4500만원, 지체보상금 9100만원, 중도금대출에 대한 대위변제로 광주화정 보상안 대비 높은 수준이다.

LH는 그 동안 입주예정자들과 주 1회, 총 17차례의 협의를 거쳐 입주예정자의 입장에서 보상안 합의를 위해 노력했다. 이후 국토교통부의 중재를 통해 GS건설과 협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보상안을 마련했다.

LH는 기 납부한 분양대금에 연 8.5%의 고정이율로 입주 지체보상금을 산정해 84㎡ 계약자 기준 5년간 약 9100만원을 잔금에서 공제키로 했다.

지체보상금에서 5000만원은 주거지원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선지급하고 추가로 이사비 5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GS건설은 입주예정자들에 대한 주거지원비를 당초 제시한 6000만원에서 84㎡ 계약자 기준 9000만원으로 올렸고 입주예정자들의 중도금 대출을 대위변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입주예정자84㎡ 계약자는 내년 초까지 주거지원비로 총 1억4000만원을 입주 시까지 무이자로 지원받게 되며 중도금 대위변제를 통해 대출한도 제한 문제와 대출이자 부담이 해소된다.

또한 아파트 브랜드도 입주예정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기존 LH 브랜드인 안단테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인 자이로 변경할 예정이다.

지체보상금 선지급과 이사비 지원, 프리미엄 브랜드 변경은 광주화정 사례에서 지원되지 않았다.

LH 관계자는 "주거지원비 등 지원에도 불구하고 주거불안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가구가 발생되지 않도록 국토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공공임대 가용주택 등을 활용한 지원방안도 병행 검토했다"며 "입주예정자의 주거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尹대통령 "한·영 경제 공동체…
사이버안보·방산 협력 구축"

한영 다우닝가 합의 채택…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

부산엑스포 운명의 일주일…
재계 총수들 유럽 총출동

APEC서 한미일 결속 과시한 尹,
이번엔 英·佛 간다

이철현 amaranth2841@asiatoday.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85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6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