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청년층 취업자 수 18만3000명 급감 '고용 대참사' > 경제기사 | natenews rank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경제기사 | natenews rank

지난해 청년층 취업자 수 18만3000명 급감 '고용 대참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1-01-13 16:40 조회 917 댓글 0

본문

뉴스 기사
기사 이미지
“공공일자리로 취업활성화?

청년 무기력증 부추겨”지적


지난해 청년층(15∼29세) 취업자 수 역시 전년 대비 18만3000명이나 급감하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후폭풍이 몰아쳤던 1998년 이후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전 계층의 고용이 ‘참사 수준’의 성적표를 받아든 가운데 특히 미래 한국경제를 견인할 청년층 취업난이 악화일로를 걸으며 성장 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는 우려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층 취업자 수는 376만3000명으로 1년 전과 견줘 18만3000명이나 줄었다. 1998년 IMF 사태로 61만6000명의 청년 일자리가 사라진 이후 최악의 수치다. 최근 5년간 취업자 수 증감을 보면 2016년 4만3000명, 2017년 -1000명, 2018년 -3000명, 2019년 4만1000명으로, 2017∼2018년 마이너스를 기록하긴 했지만 감소 폭은 1000명대 수준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경기 부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까지 겹치며 청년층 취업자 수는 1월을 제외하고는 매월 전년 동월 대비 뒷걸음질 쳤다. 9월 -21만8000명, 10월 -25만 명, 11월 -24만3000명이던 월별 취업자 수 감소 폭은 12월이 되자 -30만1000명까지 불어났다.

이에 따라, 전년과 비교한 지난해 청년층 고용률 증감 폭도 처참한 수준까지 악화했다. 지난해 15∼29세 청년층 고용률은 42.2%에 그치며 2019년(43.5%) 대비 1.3%포인트 떨어졌다. 2009년(-1.3%) 이후 11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청년층 고용률 증감 폭은 -2.5%포인트로 2009년 1월(-2.6%포인트) 이후, 20∼29세 증감 폭은 -3.9%포인트로 1998년 12월(-6.6%포인트) 이후 가장 많이 떨어졌다.

정부가 청년 취업 활성화 방안을 내놓고는 있지만 정부 재정을 투입한 지원금이나 공공 일자리 확대 등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청년층의 무기력증을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 문화닷컴 | 네이버 뉴스 채널 구독 | 모바일 웹 | 슬기로운 문화생활 ]

[관련기사/많이본기사]

작년 취업자 21만8000명↓… IMF 이후 ‘최악 고용한파’

남편에 목줄채워 산책한 여성, 통금위반 적발에 “반려견” 반박

“檢, 계좌추적” 주장했던 유시민 ‘침묵’…진보 인사도 “거짓말했나” 비판

“콩가루 집안이냐” 김종인 격노에 국민의힘 자강론 확산

특전사 출신 ‘성범죄 수사’ 경찰관 퇴근길 쓰러져 사망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