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의 新초격차 화두…"어려울 때 담대하게 투자"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JY의 新초격차 화두…"어려울 때 담대하게 투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7회 작성일 24-02-12 16:19

본문

뉴스 기사
- 담대한 투자 강조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무죄 직후 해외 출장…新초격차 화두 던져
- CXL D램 등 세상에 없는 기술 상용화 속도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스름반에 위치한 삼성SDI006400의 배터리 공장을 점검하면서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 말자”며 이렇게 말했다. 이 회장은 지난 5일 부당합병 혐의 1심 재판에서 무죄를 받자마자 곧바로 해외 경영에 나섰다.

JY의 新초격차 화두…quot;어려울 때 담대하게 투자quot;
그래픽=이미나 기자


이 회장의 올해 첫 해외 출장지인 말레이시아에서 ‘담대한 투자’ 화두를 던진 것은 신新초격차 전략의 일환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초격차의 상징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에서 경쟁사의 추격을 허용하며 위기론까지 불거졌는데, 그럴 때일수록 긴 호흡으로 더 과감하게 투자해야 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148년 역사의 ‘일본 IT 자존심’ 도시바가 지난해 상장폐지에 이른 것은 한순간의 방심이 초래한 결과를 잘 보여준다.

실제 삼성전자005930는 지난해 사업 부진에도 ‘역대급’ 투자를 단행했다. 연간 시설투자 53조1000억원, 연구개발Ramp;D투자 28조3400억원으로 총 81조4400억원을 쏟아부었다. 사상 최대다. 경쟁사들이 투자를 멈칫하는 사이 반대로 투자를 늘리며 추후 ‘업사이클’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올해는 이 회장의 의지를 감안하면 90조원에 육박할 가능성이 있다.

이 회장은 아울러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세상에 없는 기술’을 다시 강조하며 기술 경영을 주문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시대에 대비해 ‘고대역폭메모리HBM 이후’로 주목받는 차세대 컴퓨트익스프레스링크CXL D램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한진만 삼성전자 DS부문 미주총괄 부사장과 최진혁 미주 메모리연구소장부사장은 내달 26일 세계적인 반도체 학회인 ‘MEMCON 2024’에서 발표에 나선다. 이들은 올해 중 CXL D램 상용화 전략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최윤호 사장 등 삼성SDI 경영진과 함께 스름반 공장을 점검한 뒤 주재원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이 회장은 과거에도 매년 명절마다 해외 오지를 중심으로 사업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PS24021200396.jpg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스름반에 위치한 삼성SDI 생산법인 1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 관련기사 ◀
☞ 초밥 먹는 4421번 죄수…살인자ㅇ난감, 이재명 묘사 논란 사실무근[공식]
☞ “대한민국 초토화해 버릴 것” 김정은 발언…러시아가 밝힌 입장은
☞ "같이 갑시다"…93세 부인과 동반 안락사한 네덜란드 전 총리
☞ “누구인가?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어?”…‘궁예-레퀴엠 탄생한 배경은
☞ 전세사기 최고형 너무 낮아 판사의 한탄[기자수첩]

[바이오 성공 투자 1%를 위한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새로워진 이데일리 연재 시리즈 취향대로 PICK하기]
[뉴땡 Shorts 아직 못봤어? 뉴스가 땡길 때, 1분 순삭!]
[10대의 뉴스는 다르다. 하이스쿨 커뮤니티 하이니티]
[다양한 미국 주식정보! 꿀 떨어지는 이유TV에서 확인!]
[빅데이터 AI트레이딩 솔루션 매직차트]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amp; 재배포 금지>


김정남 jungki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28
어제
589
최대
2,563
전체
331,52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