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22만명 연안여객선 이용…전년比 31.6%↑ > 경제기사 | econom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기사 | economics

설 연휴 22만명 연안여객선 이용…전년比 31.6%↑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2회 작성일 24-02-13 15:05

본문

뉴스 기사
차량 수송실적 27.3% 증가
내일의 운항 예보 서비스 등 이용객 편의 향상 노력

기사관련사진
포항여객선터미널 혼잡도 현황 / 제공=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세종//아시아투데이 이지훈 기자 =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은 올해 설 연휴 특별교통기간인 8~12일 여객 수송실적이 1년 전보다 31.6% 증가한 22만5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간 차량 수송실적은 5만1000여대로 전년 대비 27.3% 늘었다.

올해 설 연휴 기간 중 가장 이용객이 많았던 항로는 목포, 완도, 여수, 사천 등에서 제주로 이동하는 항로였다. 이용객 수는 3만6000여명으로 작년보다 20% 증가했다.

해양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최근 인천, 부산에서 제주로 이어지는 항로가 단절된 것을 감안해도 여전히 많은 이용객이 연안여객선을 이용해 제주를 찾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차량 수송현황도 여객선 이용객 추이와 비슷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관광 항로인 제주도가 9020대로 전년 대비 18% 늘었고, 노화도5669대·18%와 비금·도초4055대·33% 등도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여객과 차량 수송실적의 주요 증가 원인은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전반적으로 해상기상 상태가 양호해 운항통제 횟수가 크게 줄었으며, 주요 관광 항로인 제주도 방문객이 전년보다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해양교통안전공단은 이번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을 앞두고 전국 연안여객선 138척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드론을 활용한 모니터링 등 철저한 사전 점검을 통해 201건을 시정조치 완료하는 등 현장 위주의 여객선 안전 점검도 추진했다.

또한 전국 12개 운항관리센터별로 운영하는 여객선 운항 정보를 통해 주요 시간대별 여객선터미널 혼잡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렸고, 지난해 8월부터 전국 58개 항로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내일의 운항 예보 서비스도 함께 제공했다.

김준석 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안전한 바닷길 관리는 물론 운항 예보와 실시간 혼잡도 정보 제공과 같이 이용객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로비스트 김인섭 1심서 징역 5년… 백현동 사건 첫 선고
한총리, 의사단체 집단행동 예고에 "불법행위 엄정 대응"
尹, 환경공무관들과 떡국 조찬…
근무환경 개선 약속

소상공인 228만명에 1인당 평균 100만원 이자 돌려준다
이지훈 jhlee@asiatoday.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12
어제
589
최대
2,563
전체
331,508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