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했는데…"진짜 이렇게 나온다?" 삼성 파격 제품 예고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설마했는데…"진짜 이렇게 나온다?" 삼성 파격 제품 예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35회 작성일 24-02-12 19:52

본문

뉴스 기사
설마했는데…
삼성 2번 접는 ‘트리폴드폰’ 예상 이미지 [사진, 레츠고 디지털]

[헤럴드경제= 박영훈 기자] “이런 스마트폰은 진짜 처음?”

폴더블접는스마트폰에 이어 2번 접는 스마트폰 일명 ‘트리폴드폰’ 이 조만간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에 밀려 세계 최초 자리를 내 준 화웨이 등 중국업체들이 삼성에 앞서 ‘트리폴드폰’을 올해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화면을 2번 접는 ‘트리폴드폰’ 개발에 삼성이 가장 앞서 있어, 중국에 앞서 삼성 제품 출시가 임박했다는 설에 힘이 더욱 실리고 있다.

20240212050179_0.gif
화면을 병풍처럼 2번 접을수 있는 삼성 트리폴드 디스플레이 시제품

이미 지난해 2번 접는 삼성의 ‘트리폴드폰’ 특허와 시연 제품이 공개됐다. 트리폴드 스마트폰은 메인 디스플레이가 두 번 접히는 방식으로 화면이 총 세 부분으로 나뉜다. 3면 대화면과 2개 힌지로 구성돼 지그재그 형태로 병풍처럼 접히는 스마트폰이다.

삼성 트리폴드폰에는 사용 가능한 3개 대화면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기술이 담겼다. 첫 번째 화면에서 이용하던 운영체제OS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O가 폴딩 상태에 따라 두 번째, 세 번째 화면까지 매끄럽게 연결될 수 있도록 했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연내 폴더블폰 라인업에 트리폴드 모델을 추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아직 시장성은 없지만, ‘세계 최초’라는 상징성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20240212050180_0.gif
화면을 병풍처럼 2번 접을수 있는 삼성 트리폴드 디스플레이 시제품

삼성전자는 폴더블폰를 세계 최초로 출시, 시장을 주도해 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출시 이후 줄곧 폴더블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하지만 화웨이, 샤오미, 오포 등 중국업체들을 필두로 미국 구글까지 가세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 타도’를 외치고 있다. 샤오미는 삼성을 제치고 글로벌 1위 달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삼성 베끼기에서 시작, 이젠 삼성을 위협하고 있다.

반면 중국 매체들은 화웨이가 삼성전자보다 한 발 앞서 두 번 접는 폴더블폰을 선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중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들은 화웨이가 2번 접는 형태의 트리폴드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며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돼 이르면 올해 2분기에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park@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경제 얼리어답터 뉴스]
▶ “결국 사달났다” 역대급 터지자 월 4천원 인상…초유의 ‘이탈’ 행렬
▶ 이천수 ‘코인 사기’ 연루설 언급…“나 모르게 찍힌 사진” 해명 나서
▶ "최동석, 박지윤 경호원에 정강이 차였다" 소문 확산…양측 갈등 심화
▶ 여배우·스태프 앞에 두고 ‘뻑뻑’…지창운, 실내흡연 논란 사과
▶ “시아버지가 머스크보다 빵빵”…블랙핑크 리사, 세계최고 부자 며느리 될까 [투자360]
▶ 토트넘 복귀하자마자 결승골 어시스트…손흥민 역시 ‘캡틴!’
▶ “칫솔 그대로 쓰면 큰일 나요” 양치 전에 꼭…이것 해야 한다
▶ 유명 여배우마저 분노했다…“클린스만 자진 사퇴하라”
▶ ‘460만원→1200만원’ 美 밖에선 가격 3배 뛰는 애플의 야심작
▶ 1분에 100억씩 값오른 ‘최고가 누드화’…위작 많아서라고? [0.1초 그 사이]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08
어제
589
최대
2,563
전체
331,50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