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메인 위성 쌍방향 교신 성공…도요샛 다솔은 아직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누리호 메인 위성 쌍방향 교신 성공…도요샛 다솔은 아직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43회 작성일 23-05-26 13:13

본문

뉴스 기사
3731f303-3bb4-4f7f-8c5f-52ef9c137d8c.jpg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오른 차세대 소형위성 2호와 지상국 사이의 쌍방향 교신이 26일 새벽에 이뤄졌다. 이로써 누리호 3차 발사는 발사체 이륙과 비행, 위성 사출, 주탑재 위성 작동까지 모두 성공했다. 다만 누리호 여유 공간에 추가로 실렸던 부탑재 큐브위성초소형 위성 7기 가운데 2기는 아직 위치 파악이 되지 않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차세대 소형위성 2호가 원격 명령을 포함한 쌍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전날 누리호에 실려 우주로 발사된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550㎞ 고도에 초속 7.58㎞로 안착했다. 연구진은 전날 오후 7시 7분쯤 남극 세종기지에서 최초로 위성신호를 수신했으며, 오후 7시 58분쯤 대전 지상국을 통해 초기 교신에 성공했다. 이날 새벽에는 대전 및 해외 지상국을 통해 7차례 추가 교신을 했다.

위성의 자세나 태양 지향 상태 모두 정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위성의 통신계 송수신 기능, 명령 및 데이터처리계 기능, 전력계 태양전지판의 전력생성 기능 등이 모두 정상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향후 2년간 하루에 지구 15바퀴를 돌며 임무를 수행한다. △영상레이더 국산화 및 지구관측 △근지구 궤도 우주방사선 관측 △산·학·연이 국산화한 위성 핵심기술4종 검증 작업 등을 담당한다.

다만 큐브위성은 아직 일부만 교신에 성공한 상태다. 한국천문연구원 큐브위성 도요샛SNIPE은 4기 중 1기가 행방불명이다. 전날 위성 분리 여부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3호기다솔는 아직 교신이 안 됐다. 오전까지 연락이 닿지 않던 4호기라온는 이날 오후 6시 24분 쯤 수신에 성공했다.

천문연은 지속적으로 3호기와의 교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다만 만에 하나 교신이 계속 안 되더라도 3기로 임무 수행은 대부분 가능하다는 게 천문연의 설명이다. 당초 도요샛 4기는 횡대·종대 비행을 하며 우주 날씨를 관측하도록 설계됐다. 이재진 천문연 우주과학본부장은 "여러 대가 있으면 더 기능을 잘할 수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론적으로는 2기 이상이면 편대비행 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민간 큐브위성 3기 중 1기도 아직 교신이 되지 않았다. 루미르의 LUMIR-T1, 카이로스페이스의 KSAT3U는 신호가 확인됐지만 져스택의 JAC는 신호 수신이 되지 않았다.

교신이 나중에 성공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 조 정책관은 "큐브위성은 형상이 굉장히 작고 자세 제어의 한계가 있는 특성상 교신 성공까지 시일이 다소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누리호 발사 전부터 큐브위성의 최초 교신 기한을 최대 일주일로 판단했다고 한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각 위성과 지상국과의 교신을 계속 시도하는 한편, 위성 분리 시 누리호의 움직임 정보를 분석해 위성의 위치 및 상태를 파악할 계획이다.


고흥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관련기사
- 영화처럼 물건 날리고 아수라장 대형 사고 날 뻔한 아시아나기
- 동성애자만 노려…공원서 13명 살해한 무지개 미치광이
- 스윙스 불러놓고…명품 시계에 술 붓고 과거 조롱한 술먹지상렬
- 아내 출장 때 여성 2명과 집에서 1박2일 술 마신 남편… 누리꾼 선 넘었네
- 친구 출산에 기뻐서?... 달리는 차 창문에 걸터앉은 카자흐스탄 여성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87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66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