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창업생태계 활성화 박차…투자 사업연계 기회 확대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KAIST, 창업생태계 활성화 박차…투자 사업연계 기회 확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64회 작성일 23-05-30 14:46

본문

뉴스 기사
- 창업인 동반성장 페어·스타트업 데모데이 연이어 개최


20230530000566_0.jpg
KAIST 학생들 수업 장면.[KAIST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카이스트KAIST는 기업가정신을 확산과 창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2023년 KAIST 창업인 동반성장 페어’와 ‘스타트업 KAIST 데모데이Startup KAIST Demo Day’를 연이어 개최한다.

31일부터 이틀간 대전 본원 KI빌딩E4 퓨전홀에서는 ‘2023년 KAIST 창업인 동반성장 페어’를 개최한다. 창업에 관심 있는 KAIST 학생과 KAIST 창업기업이 상호 교류하는 자리로 상생과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올해 처음 마련한 행사다.

25개의 KAIST 창업기업, 5개의 학생 예비창업팀 및 벤처캐피털VC 등이 참가한다. 창업기업 및 예비창업팀은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우수제품 시연·채용설명회를 포함한 기업 설명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KAIST 창업원 관계자는 “재학생들은 다양한 KAIST 창업기업의 정보를 받아 적성에 부합하는 기업에 근무하는 기회를 얻고, 창업기업은 자사 홍보 및 비즈니스에 부합하는 모교 출신의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는 교류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달 2일에는 ‘스타트업 KAIST 데모데이Startup KAIST Demo Day’가 서울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개최된다.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행사는 학생창업활성화 및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스타트업 박람회인 ‘넥스트라이즈 2023’과 협력해 국내·외 벤처캐피털VC·엑셀러레이터AC, 기업 등이 참여해 투자 및 사업 연계로 이어지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20230530000567_0.jpg
[KAIST 제공]

오전에 열리는 1부에는 KAIST가 창업가와 기업 및 투자자의 만남을 연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한 KAIST 스타트업 테크 플라자KAIST Startup Tech Plaza가 진행된다.

‘연쇄창업가’로 알려진 배현민 창업원장의 강연과 KAIST 창업원이 선정한 7개 스타트업의 IR Pitching투자자를 상대로 하는 사업설명이 진행된다. 이후, 글로벌 엑셀러레이팅사인 앤틀러 코리아, 스파크랩스를 포함하여 퓨처플레이, CJ ENM이 참여하고, KAIST 창업원이 발굴한 우수 창업기업인 클라썸과 셀렉트스타가 참여해 ‘K-스타트업 국제화 전략’을 주제로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오후에 이어지는 2부에는 KAIST의 대표적인 학생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E*5 KAIST’ 최종 결선이 열린다.

‘E*5 KAIST’는 아이디어로 경쟁하는 창업 오디션이다. 2012년 1회를 개최한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총 22번의 대회가 개최되었으며, 총 500여 개의 참가팀 중 100여 팀이 실제로 창업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류전형, 비즈니스 모델 및 고객발굴Customer Discovery 미션 등을 통과한 12개의 팀이 최종 결선을 벌인다. 참가팀들은 창업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수립해 피칭한다. 발표를 포함한 피치덱Pitch Deck: 투자자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 요약 자료을 중점 평가해 5개 우수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참가팀에는 창업 아이디어가 실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자금·공간·자문 등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제공되며, 선발된 우수팀에는 총 3천 5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배현민 KAIST 창업원장은 “KAIST는 딥테크의 메카로서 국내 창업생태계의 구축과 확장을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라며, “KAIST 창업원이 마련한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기술 패권 시대를 이끌어갈 기술인재들을 발굴해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역량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nbgkoo@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경제 얼리어답터 뉴스]
▶ ‘대장암 4기’ 전여옥 “인간 의심 악플러 다 고소… 금융치료 확실히”
▶ 현빈·손예진 신혼집, 100평 규모 펜트하우스…“고급호텔같은 욕실·주방”
▶ 대체 복무 송민호, 여동생 美결혼식에 장발로 등장…왜?
▶ 김혜수, 50대 무색 청바지 핏…얼굴 다 가려도 숨길 수 없는 포스
▶ “아빠가 강남건물주야” 166억 떼먹은 아들, 2심서도 집행유예
▶ 1주일만에 태풍탓 ‘괌옥’ 탈출한 관광객들…“지옥의 밤 끝났다”
▶ 개봉도 안 했는데 ‘1위’…‘범죄도시3’ 유료시사회에 48만명 몰렸다
▶ “출근길에 쿵” 학교 외벽 주먹만한 콘크리트 잔해가 머리에…
▶ ‘닥터 차정숙’ 서인호, 이 남자 왜 예상한 만큼 밉지 않지
▶ 임영웅 ‘51억원’ 현금 매입한 마포구 집 어디길래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518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97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