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걱정 없이 암 찾는다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방사능 걱정 없이 암 찾는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55회 작성일 23-06-01 11:13

본문

뉴스 기사
ETRI ‘PET’ 대체 영상기술 개발


20230601000342_0.jpg
ETRI 연구진이 산화철 나노입자 기반 의료영상MPI 장비의 시야각FOV 확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암이나 특정 질병을 찾아내는데 활용되는 의료영상기법 중 하나인 양전자 단층 촬영PET을 대체하는 최신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산화철 나노입자를 이용한 의료영상MPI 기술을 이용, 125㎜급 세계 최대 시야각FOV을 가지는 영상장비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전자 단층 촬영PET은 방사능 의약품을 환자가 섭취하거나 주사한 뒤, 핵의학 영상기기로 의약품의 반응 정도를 촬영해 암이나 종양과 같은 병변을 찾아내는 영상진단 기술이다.

하지만 PET의 가장 큰 문제점은 방사성 의약품을 환자가 섭취해야만 한다는 점이다.

극미량이지만 방사성 물질이 인체 내부에 들어오게 되므로 내부 피폭이 이뤄지며, 이에 따라 검사 횟수나 환자의 몸 상태에 따라 제약이 많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인체에 무해한 산화철 나노입자를 활용하여 PET를 대체할 수 있다.

산화철 나노입자는 인체에 무해할 뿐만 아니라 연속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어 만성 질환의 추적, 조기 진단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구진은 2019년 40㎜ 수준의 MPI 장비 개발에 이어, 올해는 125㎜ 수준의 FOV를 갖는 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혼합전자기장 분석 기술 및 영구 자석 배열을 이용한 자기장 방식의 MPI 기술로 세계 최대 크기의 FOV를 확보해 향후 인체 적용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MPI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서 2000년대 초부터 세계적인 의료영상 장비 업체 및 의료기술선진국 등에서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실제 성공한 곳은 네 곳에 불과하고, 직경도 40㎜ 이하의 수준이다.

연구진은 자기장 발생 장치를 비롯한 중앙 제어시스템과 제어 소프트웨어SW 등 장비에 필요한 원천기술 대부분을 독자 개발했다.

또 직경은 기존 장비의 세 배인 125㎜ 수준으로 실험용 생쥐 뿐만 아니라 토끼 같은 소동물을 활용한 생체 적용이 가능한 크기다.

정재찬 ETRI 박사는 “이 기술의 의미는 기존 장비의 FOV 한계를 극복해 인체에 적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데 있다”며 “앞으로 기술을 더 고도화 하고 실제 상용화까지 진행해 의료 부담을 줄이고 국민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했다.

구본혁 기자



nbgkoo@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경제 얼리어답터 뉴스]
▶ 향년 43세 모델 이평, 암 투병 끝 사망…이선진 애도 "사랑한다"
▶ 이효리,야밤에 이태원 거리서 댄스 챌린지
▶ 학생인 척? ‘또래여성 살해’ 20대女, 교복 입고 피해자 만났나
▶ 현빈·손예진 신혼집, 100평 규모 펜트하우스…“고급호텔같은 욕실·주방”
▶ ‘일타강사’ 이지영 “학생 성폭행 강사와 공모? 사실 아냐. 가장 혐오하는 강사”
▶ ““삐-익”…자다가 귀 찢어질 뻔” 휴대폰 미친듯이 울린 이유가
▶ “尹대통령 꿈꾸고 ‘로또 1등’ 대박” 5억원 당첨자 사연 봤더니
▶ ‘겨울연가’ 욘사마 20년, ‘난타’ 불꽃 다시 피운다
▶ 임영웅, 여유 넘치는 HERO 일상 속 배경될 LA 숙소 대공개
▶ 배우 이지훈, 갑질 논란 재차 사과 "많이 배웠고 죄송하다"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28
어제
736
최대
2,563
전체
403,937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