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못하면 안뽑아"…새로운 채용 필수 조건, 뭐길래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이거 못하면 안뽑아"…새로운 채용 필수 조건, 뭐길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65회 작성일 24-05-14 14:40

본문

뉴스 기사
MS-링크드인 2024 업무동향지표 발표
근로자 4명 가운데 3명 직장서 AI 활용중
리더 3명중 2명 "AI역량 없으면 안 뽑겠다"

quot;이거 못하면 안뽑아quot;…새로운 채용 필수 조건, 뭐길래

MS와 링크드인이 공동 조사해 발표한 2024 업무동향지표 내용 발췌. / 출처=MS 제공


생성형 인공지능AI 확산을 계기로 AI가 직장 생활에서도 ‘현실’이 됐다. 근로자 4명 중 3명은 이미 직장에서 AI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I 관련 역량이 없으면 취업 역시 어려워진다. 회사 리더 역시 3명 가운데 2명꼴로 ‘AI맹盲’은 채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링크드인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 사진=MS 제공

AI는 채용 우선순위까지 바꿔놓았다. 회사 리더의 79%는 “AI 도입이 경쟁력 유지에 필수적”이라고 인식했으며 66%는 AI 기술을 보유하지 않은 지원자는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리더 10명 중 7명71%은 경력 유무보다 AI 역량을 갖춘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지난해 링크드인 프로필에 AI 관련 기술을 추가한 회원은 전년 대비 142배 급증했고, AI 관련 키워드가 언급된 채용 공고 지원자 수는 평균 17% 늘었다.

보고서는 AI와 관련해 △사용량이 적은 회의론자 △사용 빈도가 높은 파워 유저 △초보자 △탐색자의 4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파워 유저는 AI를 활용해 업무 시간을 절약하는 등 효과를 봤고, 대부분 AI 기술로 업무량을 더 수월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보고서는 올해가 ‘직장에서 AI가 현실화되는 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MS는 조직이 단순한 업무 개선을 넘어 비즈니스 모델 전반의 긍정적 변화를 만들어내려면 적극적인 AI 활용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생성형 AI가 등장하면서 스마트폰 이후 처음으로 기술과 사람이 상호 작용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면서 “AI가 적합한 인재 채용을 희망하는 리더와 경력 전환을 희망하는 직원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란 점을 눈여겨 볼만하다. AI 기술 도입에 따른 일자리 시장의 긍정적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595
어제
736
최대
2,563
전체
403,90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