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값 매각 피할 시간 번 네이버…라인 넘겨라 일 압박 이어질 듯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헐값 매각 피할 시간 번 네이버…라인 넘겨라 일 압박 이어질 듯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62회 작성일 24-05-14 21:15

본문

뉴스 기사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고 행정지도를 내린 ‘라인야후 사태’가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라인프렌즈 강남 플래그십스토어의 모습.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네이버 의사에 반해 라인야후가 지분 매각안을 일본 당국에 보고해야 한다면 이는 불합리한 조처라는 판단을 분명히 했다. 소프트뱅크와 지분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는 네이버로서는 시간을 벌게 된 셈이어서, 헐값 매각 우려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자본구조 변경을 제외한 정보보안 강화 대책을 제출한다면 네이버에 필요한 지원을 정부가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성 실장은 “적절한 정보보안 강화 대책이 제출되는 경우 일본 정부가 자본구조와 관련돼 네이버 의사에 배치되는 불합리한 조치를 취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 대해 “7월1일까지 일본 정부에 라인 야후가 제출하는 행정지도에 따른 조치 보고서에 지분 매각이 들어가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공동출자한 지주회사에이홀딩스의 자회사인 라인야후는 오는 7월1일까지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에 대한 답변서인 ‘조치 보고서’를 내야 한다. 정부는 이 보고서에 네이버 의사에 반한 지분 매각 방안이 담긴다면 일본 정부의 불합리한 조처로 간주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한 것이다.



또 정부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의 전날 발언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협력 관계 속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반일몰이 할 일이 아니다. 기업 죽이는 일”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주최로 열린 ‘역사, 영토, 기업까지 강탈!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라인 사태와 관련해 양국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와 지분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는 네이버 쪽은 한숨 돌리게 됐다. 한국 정부 입장을 지렛대 삼아, 협상 시한에 쫓기지 않을 수 있어서다. 물론 라인야후가 최근 한국인 임원을 배제하는 이사진 개편을 한데다 지분 정리 필요성을 지주사에 공개 요청한 점을 염두에 두면 소프트뱅크가 일본 정부를 뒷배 삼아 네이버와 협상 강도를 유지할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다.



네이버 사정에 밝은 업계 관계자는 “지분 매각은 사업 조정, 계열사 지분 조정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고, 가격 책정도 쉽지 않은 사안”이라며 “짧은 시일 안에 매각안이 나오기 어렵다는 데 대해선 정부와 네이버가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안다”고 했다. 네이버 쪽은 “매각 협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라인야후 사태’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유경 장나래 기자 edge@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

검찰-용산 2차 ‘김건희 충돌’ 가능성…총장 “수사는 수사” 버티기

노란봉투법 거부 윤 “노동약자법 제정, 노동법원 설치 추진”

스승의 날 앞…57살 교감선생님 4명 살리고 하늘로

‘검찰청 술판 회유 주장’ 이화영, 공수처에 검찰 관계자들 고발

트로트 가수 김호중, 택시 ‘뺑소니’…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도

강원도에 오로라 나타나…밤하늘 드리운 ‘빛의 커튼’

홍준표 “김건희 방탄 아닌 상남자 도리”…검찰 기습인사 두둔

‘비계 삼겹살 후폭풍’ 식겁한 제주도…흑돼지 관리 나선다

역사에 남을 ‘역사저널 낙하산 MC’…세월호 다큐 막은 본부장 주도

“김건희 엄정수사” 검찰총장 ‘패싱’ 당했나…12초 침묵 의미는

한겨레>


▶▶한겨레 서포터즈 벗 3주년 굿즈이벤트 [보러가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05
어제
736
최대
2,563
전체
403,91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