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랑 다르네"…아이폰 통화녹음 이 기능에 엇갈린 반응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갤럭시랑 다르네"…아이폰 통화녹음 이 기능에 엇갈린 반응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5회 작성일 24-06-11 15:06

본문

뉴스 기사
[머니투데이 성시호 기자]
본문이미지
애플이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아이폰 전화통화 녹음·받아쓰기·요약 기능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애플

애플이 처음으로 아이폰에 전화통화 녹음기능을 탑재하기로 한 데 대해 한국시장의 분위기는 엇갈렸다. 사용자들은 17년간의 숙원이 풀렸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통화 상대방에게 녹음사실을 알리는 건 실사용을 위축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10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에서 개막한 연례세계개발자회의WWDC 기조연설에서 자체 AI인공지능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하며 음성메모 받아쓰기·요약 기능을 소개했다. 이때 발표자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은 "녹음·받아쓰기·요약 기능은 전화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면서도 "통화 중에 녹음을 시작하면 아이폰은 자동으로 녹음사실을 모든 통화자가 알 수 있도록 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페더리기 부사장의 설명이 약 10초에 그친 탓에 아이폰의 전화통화 녹음사실 고지가 어떤 방식으로 작동할지, 모든 국가의 출시모델에 일괄 적용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과거 애플이 TTA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표준안에 따라 한국 시판 아이폰에 카메라 촬영음셔터음을 활성화하도록 강제하다가 최근 해외출국자에 한해 무음촬영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돌아선 점에 비춰 한국 내 전화통화 녹음기능에도 유연한 정책이 적용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애플은 2007년 첫 아이폰 출시 이래 전 세계 출시모델에 전화통화 녹음기능을 제공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일부 미국 주에서 상대방의 동의 없이 전화통화를 녹음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한 탓이다. 반면 한국에서 이 같은 녹음행위는 법률상 금지사항이 아니었고, 삼성전자 등 여타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한국 시판모델에 대해 상대방 고지 없는 전화통화 녹음기능을 제공해왔다. 이 때문에 SK텔레콤이 지난해 에이닷 아이폰 통화녹음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까지 한국시장에선 통화녹음이 삼성 갤럭시 시리즈를 비롯한 안드로이드 OS운영체제 탑재 스마트폰의 핵심기능으로 통했다.

아이폰 사용자를 겨냥해 전화통화 녹음서비스를 이미 출시했거나 출시 준비 중인 한국 이동통신업계에선 애플의 동향을 주시 중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한국어 서비스를 내놓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실제 출시 이후에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올 가을 iOS 18을 출시하고 애플 인텔리전스의 일부로 전화통화 녹음·받아쓰기·요약 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다. iOS 18 출시 즉시 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선 최신 아이폰 시리즈 상위기종인 아이폰 15 프로·프로맥스가 필요하다. 애플은 미국 영어로 설정한 사용자부터 애플 인텔리전스를 제공하겠다고 예고했다.

성시호 기자 shsung@mt.co.kr

ⓒ 머니투데이 amp;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28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07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