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원 너무 아깝다" 0원 유튜브 뮤직에 맥 못추는 멜론 > IT/과학기사 | it/scienc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과학기사 | it/science

"6천원 너무 아깝다" 0원 유튜브 뮤직에 맥 못추는 멜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59회 작성일 23-09-19 17:56

본문

뉴스 기사
유튜브 뮤직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멜론, 월 구독료 6900원 비싸도 너무 비싸…유튜브 뮤직으로 갈아탄다”

유튜브 뮤직 이용자가 올해 8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국내 1위인 토종 음악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앱인 멜론과의 격차를 바짝 좁히며 추격하는 모양새다. 이 추세대로라면 유튜브 뮤직이 올 하반기 멜론을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9일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음원 앱 월간 활성 이용자MAU 순위는 멜론약 677만명이 1위, 유튜브 뮤직약 604만명 2위, 지니뮤직약 322만명 3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플로209만명, 네이버 바이브91만명, 스포티파이47만명, 벅스37만명 등이 이었다.

20230919000826_0.jpg
[모바일인덱스 제공]

유튜브 뮤직의 MAU는 전년 동기 대비 29.7% 증가하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멜론은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같은 기간 MAU가 7.6% 감소했다. 멜론과 유튜브 뮤직의 이용자 수 격차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1년 전 267만명에서 지난달 73만명까지 감소했다. 이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가장 작은 격차다.

모바일인덱스는 1년간 음원 앱을 갈아타지 않고 매달 한번 이상 사용한 이력이 있는 ‘지속 사용자’에 대한 조사 결과도 공개했다. 유튜브 뮤직의 지속 사용자는 대학생17%, 사회초년생15.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멜론·벅스·플로의 경우 지속 사용자 가운데 워킹맘과 중학생 학부모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유튜브 뮤직은 2019년 국내 시장에 뒤늦게 진출한 후발주자다. 하지만 영상 플랫폼 서비스의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가파르게 성장했다. 서비스 시작 당시인 2019년 1월 32만명에 불과했던 유튜브 뮤직의 MAU는 지난달 604만명까지 증가했다. 불과 4년 사이에 약 19배 늘어난 셈이다.

20230919000827_0.jpg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유튜브는 기존 유튜브 이용자를 정착시키는 ‘록인Lock-in 효과’를 겨냥했다. 광고 없이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에 가입해 월 1만450원을 내면 유튜브 뮤직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월 이용료가 6900원모바일 스트리밍클럽 정기결제 기준인 멜론과 비교해 ‘공짜’라는 인식을 심어준 셈이다.

방대한 음원과 편리한 서비스도 한몫했다. 업계에선 ▷개인 맞춤형 음악 서비스 ▷커버곡·미발매곡·라이브 공연 등 음원의 다양성 ▷유튜버들이 자발적으로 제작한 플레이리스트재생목록 등을 인기 요인으로 꼽는다.

국내 업체들은 신규 서비스로 살길 찾기에 나섰다. 멜론은 이용자가 음악 한 곡만 선택하면 알아서 다음 곡이 이어서 재생되는 ‘믹스업’ 등 유튜브 뮤직과 유사한 추천 서비스를 도입했다. 지니 뮤직은 지난해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주스를 인수, 최근엔 음악을 올리면 AI가 악보를 그려주고 편곡까지 해주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dodo@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경제 얼리어답터 뉴스]
▶ 서인영, 결혼식 7개월만에 이혼설…남편이 이혼소송 제기
▶ 징맨 황철순 아내 "이혼절차 중···폭행해 놓고 외도녀 만들어”
▶ 이선희, 배임 혐의로 검찰 송치…"가족들과 법카 사적 유용"
▶ 종로구 세운상가서 콘크리트 외벽 추락…60대 상인 중상
▶ 트와이스 나연, ‘6억 빚투’ 재판서 승소…법원 “데뷔하면 갚겠다는 약속, 증거 부족”
▶ ‘미친X’ 교사에 욕한 중2…父는 아들 뺨 때리고 “밥도 먹지마”
▶ “30분만에 고기 10인분 ‘먹튀男’ 찾아요”…사장님, 사례금까지 걸었다
▶ ‘공범 기소’ 조민, 이번엔 에세이집 출간…“내 의전원 성적은 ‘우등’”
▶ "명연기 보여준 선배" 故변희봉 추모 위해 빈소 달려간 이들은
▶ 검찰, 유아인 구속영장 청구…‘병원쇼핑’ 상습 마약 투약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30
어제
736
최대
2,563
전체
403,93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