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재명 병원 이송날 영장에 격앙…체포안 표결 주목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민주, 이재명 병원 이송날 영장에 격앙…체포안 표결 주목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52회 작성일 23-09-18 12:17

본문

뉴스 기사
"尹정치검찰, 최소한 염치도 없어…비열한 영장 청구"
체포안 표결 놓고 계파갈등 고조 우려…당내서 부결론 늘어

민주, 이재명 병원 이송날 영장에 격앙…체포안 표결 주목다른 병원으로 이송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단식 중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건강 악화로 국회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18일 오전 이 병원에서 다른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3.9.1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째 단식 중인 이재명 대표가 건강 악화로 병원에 긴급 이송된 18일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치검찰은 최소한의 염치도 없느냐"며 "이 대표의 병원 이송 소식이 뜨자 득달같이 구속영장 청구를 발표했다. 병원 이송 소식을 영장 청구 소식으로 덮으려는 노림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주 우려가 없는 야당 대표를 구속하겠다는 건 괴롭히기, 망신 주기를 위한 목적"이라며 "윤석열 검사 정권의 폭거다. 이 대표에 대한 비열한 영장 청구로 정치 검찰의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맹비난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사 독재정권의 폭거이자 파렴치하고 잔인한 영장 청구"라며 "지난 소환조사에서 검찰이 아무런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답을 정해놓은 답정 수사, 답정 영장청구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회기 때 구속영장을 청구하라고 했더니 질질 끌다 정기국회까지 끌고 왔다"며 "부당한 영장 청구이자 정치 영장"이라고 강조했다.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은 페이스북에 "참으로 비정하다. 치솟는 분노를 참기 어렵다"며 "영원할 것 같은 권력에 취해있지만,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김용민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권과 여당에 유리한 정치 일정을 고려한 출석 요구, 정치 일정에 맞춘 구속영장 청구"라며 "검찰의 이런 행태는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했다.

당내에선 이 대표의 단식으로 잠시 수면 아래로 잦아들었던 계파 갈등이 체포 동의안 표결을 계기로 재점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 2월 이 대표의 첫 체포동의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됐지만, 무더기 이탈표 사태로 당내 분열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번에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 경우 향후 당내 계파 갈등이 더욱 고조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비명비이재명계에선 이 대표가 불체포특권 포기를 선언한 만큼, 가결을 통해 방탄 정당 이미지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의 단식 감행으로 최근 당내에서 부결을 주장하는 강경론이 점차 힘을 얻고 있어 섣불리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개인적 의견이지만, 체포동의안이 오면 당연히 부결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병주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검찰이 수사보다는 정치적인 걸 하는 것 같다"며 "구속영장 청구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juhong@yna.co.kr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강변북로 달리던 승합차서 40대 여성 떨어져 사망
호찌민서 승무원·미인대회 출신 여성 윤락 알선 조직 적발
멕시코 외계인 시신 결말은…프랑켄슈타인 미라일 수도
[삶] "상업용 커피 발암물질 분석했더니…암 환우에 커피 못권하겠다"
한동훈 "피의자 단식·자해한다고 사법시스템 멈추는 선례 안돼"
소녀상 뺏긴 카셀대 학생들 "내가 소녀상이다" 가면시위
임영웅 "돌아가신 팬 이야기에 미우새 출연 결심"
동네빵집 업주 강제추행 후 도주…잡고 보니 30대 이웃남자
삼척 해안가서 신원미상 남성 숨진 채 발견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53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4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