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단식 비판 한동훈 맹비난…"잡스럽다" "맛이 좀 갔다"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민주당, 단식 비판 한동훈 맹비난…"잡스럽다" "맛이 좀 갔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85회 작성일 23-09-19 11:49

본문

뉴스 기사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8일 이재명 대표의 단식을 비판한 것을 두고 원색적인 표현을 쓰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한 장관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 출석하면서 “수사받던 피의자가 단식해서, 자해한다고 해서 사법 시스템이 정지되는 선례가 만들어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잡범들도 다 이렇게 하지 않겠나”라고 말한 바 있다.

박범계 의원은 1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한 장관의 이러한 발언을 “잡스럽다”고 평가했다. 그는 “더 센 발언을 하고 싶지만 제 입의 건강함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참겠다”라고도 했다.
민주당, 단식 비판 한동훈 맹비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의원은 또 채널A 사건 당시 피의자였던 한 장관이 사건의 주요 증거로 지목됐던 자신의 휴대전화를 비밀번호를 풀지 않은 채 제출한 점까지 언급, “고위직 검사 출신으로 수사에 협력할 의무까지는 아니더라도 협력하는 게 도리인데 본인은 자기 아이폰 비번 안 풀었지 않나”라고 비난했다.

김의겸 의원은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한 장관이 독하게 말하니 저도 독하게 비유하자면 이런 식의 표현은 새디스트 같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금 민주당이 상처와 고통을 받고 있는데 여기에 왕소금을 뿌리는 것”이라며 “따지고 보면 그 상처를 낸 검찰, 한 장관 쪽이 꼭 이런 말들을 해야 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민형배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맛이 좀 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검찰을 이용해 정치를 하는 것이지, 수사를 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응천 의원은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장관이면 19일간 단식해서 병원으로 이송한 야당 대표를 그렇게 조롱해도 되나”라며 “지금 하는 것 보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여당 대변인 같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국무위원으로 할 말도 아니고 올바른 태도도 아니다”라며 “정말 경망스럽고 재승박덕재주는 많으나 덕이 부족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덧붙였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951
어제
1,167
최대
2,563
전체
460,088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