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전후 폐허에서 도약은 부산에서 시작"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김건희 여사 "전후 폐허에서 도약은 부산에서 시작"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23회 작성일 23-09-20 06:37

본문

뉴스 기사
한가위 인 뉴욕 참석해 부산엑스포 홍보

뉴욕=연합뉴스 안용수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 837에서 개최되는 한가위 인 뉴욕 행사를 직접 찾았다.

한인 문화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한편, 한국 대명절인 추석과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부산의 매력을 알리는 차원에서 마련된 행사다.

김건희 여사 quot;전후 폐허에서 도약은 부산에서 시작quot;기념사 하는 김건희 여사
뉴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837에서 열린 한가위 인 뉴욕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3.9.20 kane@yna.co.kr

김 여사는 "우리는 수십 년 전 공산 침략으로 치열한 3년간 전쟁을 겪었고, 한때 부산만 남겨놓고 침략자들에게 모든 국토를 유린당했다"며 "전후 폐허에서 우리의 도약은 바로 해양도시 부산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국민의 자유 수호 의지와 유엔군의 도움으로 모든 것이 파괴된 폐허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산업, 석유화학 산업, 조선 산업, 반도체 산업, 이차전지 산업, 원전 산업, 디지털 산업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부산은 전쟁에서 싸우기 위한 군수품이 들어오는 항구이자, 한국 경제가 커나가는 데 어머니의 탯줄과도 같은 도시였다"며 "한국은 부존자원 없이 원자재를 수입해 생산품을 만들어 수출함으로써 성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산은 우리 경제의 어머니와 같은 도시"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는 "부산은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해양도시로 대형 항구만 10여 개를 보유한 세계 2위의 환적항"이라며 "폐허에서 일어나 최고의 디지털 첨단 산업을 키운 우리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함께 나눔으로써 어려울 때 받은 도움을 돌려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PYH2023092000810001300_P2.jpg떡볶이 시식하는 김건희 여사
뉴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837에서 열린 한가위 인 뉴욕 행사장에 마련된 부산 포장마차에서 뉴욕시 관계자, 외신기자들과 함께 떡볶이를 시식하고 있다. 부산 엑스포 홍보를 위해 설치된 이 포장마차는 부산의 음식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설치됐다. 2023.9.20 kane@y...

한국방문의해위원회 명예위원장인 김 여사는 우리 전통문화와 부산의 매력을 알렸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김 여사의 손가방에는 하트문양과 BUSAN이 적힌 스카프가 둘려 있고,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됐다 키링이 달려 있었다.

김 여사는 외신기자들과 함께 수제가구, 전통차, 공예품 등 한인 문화 스타트업 팝업과 송편, 수정과 등 추석 음식을 선보인 한가위 팝업 등을 관람했다.

김 여사는 또 부산의 음식 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부산 포장마차에서 갈비, 해물파전, 떡볶이 등을 시식한 후 "한국보다 더 맛있다"며 엑스포 개최 적임지로서 부산의 매력을 소개했다.

PYH2023091900110001300_P2.jpg윤석열 대통령 내외, 미국 뉴욕 도착
뉴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공항에 도착,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3.9.19 [공동취재] kane@yna.co.kr

aayyss@yna.co.kr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경찰, 가수 이선희 배임 혐의 송치…법인카드 유용
종로구 세운상가서 83㎏ 콘크리트 외벽 떨어져…60대 중상
성묘 후 공원묘지 내려오다 승용차 추락…80대 부부 숨져
"K드라마 배우에게 다이렉트 메시지 오더니 카드정보 요구"
죽음 앞둔 환자의 마지막 얘기 들어주는 미국의 한국계 목사
귀신이 씌였다 초등생 자녀들 온몸 멍들게 때린 무속인 부모
마이클 잭슨 문워크 선보일 때 처음 썼던 모자 경매로 나와
고령 여성 22명 연쇄살인 혐의 美 50대 남성, 교도소서 살해돼
호찌민서 승무원·미인대회 출신 여성 윤락 알선 조직 적발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74
어제
512
최대
2,563
전체
326,98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