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측 "尹, 안 만나도 되는 데 만나줘…한국이 빚졌다"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일본 측 "尹, 안 만나도 되는 데 만나줘…한국이 빚졌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0회 작성일 22-09-23 09:01

본문

뉴스 기사
"한국의 정상회담 일방 발표에 기시다 화 내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나 줘... 한국이 빚졌다"
1f95919c-50b0-4950-9bca-22412f7e86fc.jpg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약식 회담에서 기시다 총리는 퉁명스런 표정으로 별 말이 없었던 반면 윤 대통령은 열심히 설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이 회담 배석자를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신문은 회담 배경을 보도하며 참석자 중에는 “일본은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났으니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두 정상의 30분 간 만남에 대해 한국 정부는 ‘약식 정상회담’이라고 했지만 일본 정부는 ‘간담회’이라고 표현했다. 상당한 시간 대화를 했음에도 굳이 회담이란 말을 피한 이유는 양국 간 최대 현안인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정상회담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15일 한국 대통령실이 양측이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기시다 총리는 화를 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총리 측근은 “수상총리은 열 받았다. 정말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총리 관저 간부도 “신뢰 회복을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지 않으면 안 되는 때에 일방적으로 발표한 의도를 전혀 모르겠다”고 곤혹스러워 했다.

그런데도 만남이 성사된 것은 한국 정부로부터 만나고 싶다는 요청이 거듭됐기 때문이다. 일본 측은 시간과 장소뉴욕 시내 유엔 일본정부 대표부 빌딩를 알리며 “이 시간과 장소가 아니면 무리다. 그래도 온다면…”이라고 전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일본이 말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방문했다. 일본 기자들은 일본 대표부 건물에 있었기에 두 사람의 만남을 사전 준비 장면부터 목격했지만 당시 한국 기자들은 회담장이나 성사 여부를 몰랐다. 신문은 “총리와 대면한 윤 씨는 회담이 단시간에 끝나지 않도록 조금이라도 시간을 끌려고 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회담 분위기에 대한 질문에 “실무적인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강제동원 문제 진전은 없었다. 신문은 출석자 중 한 사람이 “아무 성과가 없는 가운데 한국 측이 만나자고 해서 이쪽은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난 것”이라며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 당연히 다음에는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이 끝난 후 주위에 “상대방윤 대통령도 의욕은 보이고 있다. 앞으로 얼마나 잘하는지 솜씨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관련기사
- 이준석 수사 성접대 얽힌 무고 등 입증 쉽지 않은 경찰
- 푸틴 무슨 짓도 한다…핵 위협, 실제 상황 될 수도
- 9천만 원 목걸이 선물...블랙핑크 로제, 월드스타 클래스
- 나는 솔로 2기 종수, 무속인 정숙과 소개팅 솔직히 안 맞아
- 이 XX, 쪽팔려서... 정상들의 아찔한 핫 마이크 순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36
어제
204
최대
978
전체
65,636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