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박진 장관 해임 건의 통지에 "받아들이지 않는다"종합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尹, 박진 장관 해임 건의 통지에 "받아들이지 않는다"종합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3회 작성일 22-09-30 18:55

본문

뉴스 기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인사혁신처를 통해 헌법 63조에 따라 박진 장관의 해임을 건의한다는 국회의 해임 건의문이 대통령실에 통지됐다. 윤 대통령은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에 대한 거부를 시사해왔다. 윤 대통령은 29일 오전 출근길에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과 관련된 질문에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국민들께서 어떤 것이 옳고 그린지 자명하게 아실 것이라 생각한다"며 사실상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해임 건의를 거절한 것은 지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외교 참사로 보는 야권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7일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논란과 관련해 소속 의원 169명 전원일치로 박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했다. 민주당 등 야권은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여당의원들이 사퇴한 가운데 재석 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강행 처리했다.

민주당 단독으로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자 국민의힘은 의회 폭거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해임 건의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박 장관도 이날 오전 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순방에 대해 외교 참사라는 야당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며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야당에선 외교참사라고 폄훼하고 있지만 난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헌정 사상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일곱 번째이자, 윤석열정부 첫 해임건의안 가결이다. 앞서 여섯 번의 가결에서 다섯 명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경우는 박근혜 정부시절 2016년 9월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에 이어 이번이 2번째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97
어제
381
최대
978
전체
80,00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