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민주노총, 대한민국과 함께 갈 수 없어"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권성동 "민주노총, 대한민국과 함께 갈 수 없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5회 작성일 22-11-30 18:27

본문

뉴스 기사
기사내용 요약
"파업 형식 빌러 정치 투쟁 불사"
"野, 노란봉투법 등으로 입법 시녀 노릇"
"정부, 업무개시명령 등 엄정 대응 나서야"
NISI20221110_0019450166_web.jpg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1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화물연대 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단체들이 줄줄이 총파업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정부에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별개의 사업장에서 일어나는 이번 총파업 투쟁의 의미는 파업의 형식을 빌린 민주노총의 정치 투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민주노총은 양경수 위원장을 비롯한 경기동부 연합 출신이 지도부를 장악했다"며 "민주노총이 극한투쟁을 하는 이때 민주당은 방송법 개정안과 노란봉투법 등을 만지작거리며 민주노총의 입법 시녀 노릇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은 쇠구슬을 쏘는 범죄행위를 서슴지 않는 등 약자도 아니면서 약자의 상징을 독점하고 자신보다 더 약한 사람을 폭력으로 위협하고 있다"며 "거대야당까지 길들인 거대노조가 대한민국의 민생과 산업을 인질로 삼았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이제 더 이상 노조는 약자가 아니다. 그들의 편을 드는 것이 정의도 아니다"라며 "이런 고루하고 비루한 위선에서 벗어나 거대 노조의 정치파업을 비판하고 불법행위를 심판하는 것이 정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산업과 안보, 민생을 파탄 내는 민주노총과 대한민국은 함께 갈 수 없다"며 "정부는 업무개시명령, 불법·범죄행위 엄단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파업 이후 발생한 손실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어야 한다. 대한민국이냐, 민주노총이냐의 싸움"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민희, 63세 남친 홍상수의 운전기사"
◇ 이다희·최시원, 동거 몰카 걸렸다
◇ 조혜련 "2세 연하 남편과 중국서 만나…좋았다"
◇ 이국주, 2억 다이어트 광고·양악수술 거절 이유
◇ 개그우먼 김민경, 사격 국제대회서 100위권
◇ 손석구 "이라크 파병→농구선수 준비" 파란만장 과거
◇ 사미자 "심근경색 앓고 아무도 안 찾아서 우울증"
◇ 사유리 "우리 엄마도 옴진리교 독가스 테러 당할 뻔"
◇ "대마 빠져 결혼 못 해"…장영란 "질린 건 아니고?"
◇ 조세호 "키 큰 썸녀와 뽀뽀할 때 계단 밟고 한다"

저작권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34
어제
623
최대
1,082
전체
121,410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