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번호 010-4419-7722 기억해 달라"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번호 010-4419-7722 기억해 달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5회 작성일 22-11-30 18:03

본문

뉴스 기사
김동연 지사 경기도 한파경보에 "복지사각지대 이웃 걱정... 공동체와 이웃의 관심 필요"

[박정훈 기자]

경기도 긴급복지 핫라인 간이 현수막 사진. 김동연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 박정훈


"한파에 가장 큰 걱정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들이다."

29일 오후 6시를 기해 한파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최근 서울에서 신촌 모녀 사망 사건과 인천에서 일가족 참변 사고가 있었다"며 "지난 가을 경기도 수원시에서 안타까운 세 모녀의 사건이 알려진 후 경기도는 긴급복지 핫라인을 설치했다. 당사자든 이웃이나 친지든 망설이지 말고 연락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후 지금까지 천 건에 가까운 전화를 받았고, 그중 25%에 대해서는 공공 또는 민간의 지원과 연결됐다"며 "멀리 혼자 살고 있는 친구의 처지를 신고해서 고독사 위기를 넘긴 사례도 있었고, 지하상가 노숙자의 아픈 다리를 신고한 젊은이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 공공복지의 빈틈을 메우고 이웃을 구할 수 있는 힘은 공동체와 이웃의 관심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날이 추워질수록 마음은 따뜻해야 한다"며 "주변에 혹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분들이 없는지 둘러봐 주시라. 갑작스러운 한파 속에 도움이 필요한 분을 발견하시면 바로 지금 전화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경기도민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보내야 한다.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번호 010-4419-7722을 꼭 기억해달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경기도는 한파대비 상황관리 합동전담팀을 꾸려 31개 시·군과 24시간 비상상황 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상수도 피해, 한랭질환자 응급처치, 농·축·수산물 피해 예방 등의 대책도 마련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 시리즈에서 연재하세요!
▶오마이뉴스 취재 후원하기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 모바일 앱 [ 아이폰] [ 안드로이드]
☞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67
어제
623
최대
1,082
전체
121,443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