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기현 철새 비판에 "尹과 단일화도 잘못? 옳지않아"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안철수, 김기현 철새 비판에 "尹과 단일화도 잘못? 옳지않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0회 작성일 23-01-26 10:14

본문

뉴스 기사
유승민 출마 여부엔 "많은 분 참여하면 좋아"…"나경원은 마음 가라앉으면 뵐 것"

PYH2023012600880006500_P2.jpg인천서 강연하는 안철수 의원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인천경영포럼 초청강연회에서 대한민국의 7대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3.1.26 tomatoyoon@yna.co.kr

서울·인천=연합뉴스 홍지인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26일 유승민 전 의원의 3·8 전당대회 출마 문제에 대해 "당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많은 분이 참여하면 좋겠다는 그런 입장"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인천 라마다 송도호텔에서 인천경영포럼 강연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답했다.

그는 "본인의 판단에 달린 문제"라면서도 "가능하면 여러분들이 경선에 참여해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이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그렇게 되면 누가 대표가 되더라도 컨벤션 효과를 얻을 수 있어서 당이 좋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전날 전대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선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시리라고 생각한다"며 "어느 정도 마음도 좀 가라앉으시고 할 때 한번 뵈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권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이 철새 정치, 여기 기웃 저기 기웃 등으로 비판한 것에 대해 "지난번 서울시장 선거 때 열심히 도운 게 잘못된 것이었다, 그런 말씀 아닌가.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단일화를 해서 정권 교체를 한 것도 잘못이었다, 그런 말씀"이라며 "옳지 않은 그런 말씀"이라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대한민국의 7대 시대정신을 주제로 한 이날 강연에서 자신의 인수위원장 경험을 거론하며 "국정과제에 대해서는 이번에 전대에 나오는 어느 후보보다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고 내세웠다.

그는 "지역 불균형 발전이 저출생 고령화의 근본 원인"이라며 "근본 해법은 지방자치단체가 권한을 갖고 글로벌 대기업을 유치할 수 있게 해줄 때 그 지역이 제대로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나라를 발전시킨 국민통합, 첫 번째는 박정희 대통령의 잘살아 보세 그 구호 아니냐. 거기에 무슨 진보, 보수가 있었나"라며 "금 모으기 운동, 정부에서 한 게 아니고 국민이 모여서 나라 살리자고 진보, 보수 없이 함께 모여서 해서 나라가 살아났다"고 강조했다.

geein@yna.co.kr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길 잃고 아이젠도 분실…혹한 속 안절부절 등산객 부부 구조
소속사 2대주주 박효신, 신주발행 무효소송 1심 승소
45세 생일에 탱크 선물 받은 젤렌스키 "미사일·항공기도"
"패리스 힐턴, 대리모 통해 첫 아이 출산"
모자 쓰면 진짜 탈모 올까?
김재련 "정치인들, 박원순사건 피해자에 제대로 사과하라"
희귀 워털루전투 유골, 벨기에 가정집 다락방서 40년간 방치
尹心 못얻고 주저앉은 나경원…전투복 입고 "끝은 아니다"
네팔서 여객기 추락사고로 숨진 군인 아빠·아들, 장성에 빈소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33
어제
623
최대
1,082
전체
121,40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