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취약계층에 에너지 바우처·가스요금 할인 2배 확대"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대통령실 "취약계층에 에너지 바우처·가스요금 할인 2배 확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회 작성일 23-01-26 09:37

본문

뉴스 기사
- 최상목 경제수석, 26일 난방비 절감 대책 발표
- 에너지 바우처 15.2만에서 30.4만으로 확대
- 가스요금 할인 9000원~3.6만→1.8만~7.2만
- "미국·독일 등 주요국 대비 인상률 60% 수준 불과"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대통령실은 26일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PS23012600383.jpg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약계층 난방지 지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확대를 위해 에너지 바우처 지원 확대와 가스공사의 가스요금 할인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우선 에너지 바우처는 생계, 의료, 교육, 기초수급생활, 노인, 취약계층 117만6000가구에 대해 올 겨울 한시적으로 지원금액을 15만2000원에서 30만4000원으로 2배 인상한다”고 말했다. 또 가스공사 사회적 배려대상자 162만가구에 대한 요금할인폭9000원~3만6000원은 2배 확대한 1만8000원에서 7만2000원으로 늘린다.

최 수석은 난방비 상승과 관련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을 꼽았다. 그는 “지난 몇년동안 인상요인이 있었지만 요금인상을 억제했다”며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2021년 1분기 대비 최대 10배 이상 급등한데서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난해 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해 2022년 인상요인 일부를 반영했다”며 “겨울철 난방수요 집중을 고려하고 국민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1분기 요금을 동결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미국, 영국, 독일 등 주요국은 2022년 대비 주택용 가스요금이 2~4배 상승하는 등 세계적으로 가스요금이 급등한 상황”이라며 “2021년 대비 2022년 주택용 가스요금이 미국은 3.3배, 영국은 2.6배, 독일은 3.6배 인상됐다. 우리나라는 이들 국가 대비 23~60%로 아직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 어제 하루 390억원 번 안철수, 오늘은
☞ 강도가 된 식당 단골…흉기 들고 女주인 집까지 찾아갔다
☞ 나경원 뼈있는 불출마사에…"눈치보면서 뒤끝 작렬"
☞ 성관계 거절 했다고..손발 묶고 대나무 막대기로 때린 남편
☞ 대리기사 된 주임원사…국방장관은 이런 절박함 있나

[바이오 성공 투자 1%를 위한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새로워진 이데일리 연재 시리즈 취향대로 PICK하기]
[뉴땡 Shorts 아직 못봤어? 뉴스가 땡길 때, 1분 순삭!]
[10대의 뉴스는 다르다. 하이스쿨 커뮤니티 하이니티]
[다양한 미국 주식정보! 꿀 떨어지는 이유TV에서 확인!]
[빅데이터 AI트레이딩 솔루션 매직차트]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amp; 재배포 금지>


송주오 juoh41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북한과 종전선언(전쟁 종료)이 필요할까요?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59
어제
623
최대
1,082
전체
121,43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