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부동산 농지법 의혹 사퇴했던 윤희숙, 서울 중·성동갑 출마선언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父부동산 농지법 의혹 사퇴했던 윤희숙, 서울 중·성동갑 출마선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80회 작성일 24-01-28 17:47

본문

뉴스 기사
윤 전 의원 “선거 힘 보태달란 당의 간곡한 부름에 응답”

父부동산 농지법 의혹 사퇴했던 윤희숙, 서울 중·성동갑 출마선언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총선 서울 중·성동갑 출마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부친의 ‘부동산 농지법 의혹’으로 21대 국회의원직을 사퇴했던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오는 4월 총선에서 서울 중·성동갑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28일 윤 전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스로 내려놓은 의원직에 다시 도전하는 것에 망설임도 있었지만, 수도권 선거에 힘을 보태달라는 당의 간곡한 부름에 기꺼이 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의원은 “이번 선거의 정신은 ’껍데기는 가라’이다. 우리 정치의 모든 껍데기는 가고 알맹이만 남아야 한다”며 “국민들이 다시 정치의 순기능만 믿고 화합할 수 있을지가 이번 총선에서 알맹이들로 정치 물갈이를 해낼 것인지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이는 故신동엽 시인의 시 ‘껍데기는 가라’를 차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시 1연에서는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는 내용이 나온다.

이어 윤 전 의원은 “민주화 운동 경력이라는 완장을 차고 특권의식과 반反시장, 반기업 교리로 경제와 부동산 시장을 난도질하는 게 껍데기, 국가가 돈만 풀면 잘 살 수 있다며 미래세대의 자산까지 끌어와 털어먹는 기만이 껍데기”라며 경쟁자인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겨냥했다.

이어 중구·성동갑에 대해 “미래 서울의 중심축으로 부상해 강북 시대를 열어야 할 곳“이라며 “586 구태 정치인이나 당 대표 방탄 2차전을 보좌할 돌격병 후보들은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중·성동갑 지역구는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20대부터 자리를 지키고 있는 지역구로 국민의힘에선 나름 험지로 분류된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내 험지로 분류되는 서울 서초을에 출마하겠다고 밝히면서 공석이 된 성동갑 지역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선 진수희 성동갑 당협위원장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전략공천우선추천 지역이 됐다. 진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을 역임한 인물로 지난해 12월 여당 당협위원장 최초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75
어제
714
최대
2,563
전체
360,771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