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극적 결선행 박용진 "손발 묶이고 날개 꺾였지만 최선 다할...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인터뷰] 극적 결선행 박용진 "손발 묶이고 날개 꺾였지만 최선 다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25회 작성일 24-03-07 20:14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저작권은 JTBC 뉴스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방송 : 뉴스룸 / 진행 : 한민용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정확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젯밤6일 발표된 경선 결과, 직전 원내대표를 한 박광온 의원을 비롯해 윤영찬, 강병원 의원 등이 줄줄이 탈락했습니다. 비명계에서는 유일하게 박용진 의원이 탈락을 피했는데 바로 연결해 보겠습니다.

의원님, 하위 10%로 평가돼 30% 감산을 받았는데도 결선을 치르게 됐습니다. 예상했던 결과입니까?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결선 투표는 불가피하다고 생각을 했고요. 왜냐하면 제가 1차 투표에서 70%를 받아도 제 점수에서 30%를 감산하잖아요. 21%를 깎고 나면 49%만 남아서요. 어쩔 수 없이 경선을 해야 되는, 결선 투표를 해야 되는 상황인데요. 이제 이 결선이 오히려 민주당이 서울 지역 승리 전체를 이끌어내는 어떤 전환점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듭니다. 민주당 경선에서 어떤 역동성이 부여되고 또 패배로 보였던 일에서 상당히 다른 결과들이 나오게 되면 아마 국민들께서 놀라실 거고 민주당이 여전히 역동성과 에너지가 존재하는구나 이렇게 되면서 민주당 전체 승리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저는 여전히 우리 당원들과 국민들을 믿고, 주민들을 믿고 앞으로 정정당당하게 나가려고 합니다.]

[앵커]

어제 몇 표나 받은 건지는 아직도 모르시는 겁니까?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게 제가 답답한 일인데요. 갑자기 참관인들도 다 갔는데도 불구하고 1차 투표 결과를 알려줄 수 없다, 이렇게만 통보를 받았습니다. 어떤 근거에 의해서 그렇게 하는지를 잘 모르겠고요. 저로서는 답답한 게 느닷없이 하위 10%다, 통보는 받았는데 그 근거가 뭐냐. 아무도 안 가르쳐줍니다. 재심을 요청했는데 기각이라는 문자 하나만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우리 당원들과 주민들이 참여한 노력, 땀과 그 노력과 열정이 녹아 있는 1차 투표 결과조차도 저한테 알려주지 않는다라고 하는 건 저는 납득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너무 깜깜이 경선이 진행되고 있는 것 아니냐. 좀 우려스럽고 걱정도 많습니다.]

[앵커]

득표율 같은 경우에 국민의힘은 다 공개하고 있고 민주당도 과거에는 공개해 왔던 거 아닌가요?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렇습니다. 제가 참여했었던 당대표 선거, 또 대통령 후보 경선, 이런 경우에는 심지어 대의원 투표 따로, 권리당원 투표 따로, 여론조사 투표 따로. 이렇게 다 나눠서 세세하게 발표를 했었고 그때그때마다 결과를 다 국민들에게 공개하지 않았습니까? 그리고 우리가 잘 아는 것처럼 결선 투표가 있는 경우에도 프랑스 대통령 투표 기억하시죠? 1차 투표 때 그 결과 다 공개한 뒤 유권자들이 다음 투표를 어떻게 할지를 결정하게 해 주는데. 민주주의의 기본은 투명성과 그 투명성에 기반한 서로에 대한 신뢰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그 위에서 유권자들이 선택할 수 있게 해 줘야 되는데 1차 투표 결과를 심지어는 참여한 후보자들에게조차 알려주지 않는다라고 하는 것은 잘 납득이 되지 않는 일이라서 저는 이번에 우리 경선에 같이 참여했었던 다른 후보자들에게도 결선투표 이전에 결과를 좀 공개해 줄 수 있도록 하자라고 하는 요청을 한 상태입니다.]

[앵커]

그리고 또 하위 10%에 포함된 이유. 이것도 어떻게 보고 계신지 궁금한데요. 혹시 작년에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십니까?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평가는 어느 한 포인트, 어느 한 시점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잖아요. 그것은 4년 동안 내내 어떻게 의정 활동을 해 왔는지를 다면적으로 평가하고 여러 가지 측정 기준에 따라서 측정을 하고 평가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어떤 한 사건, 어떤 한 포인트에서만 대부분 결정이 났다고 그러면 시스템에 의한 어떤 결정이라고 보기가 어렵고요. 당대표와 관련된 이런 일로 인해서 비명계가 무더기로 이렇게 하위 20%에 들어갔다고 한다면 그건 오히려 좀 적절하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그런 추측을 믿고 싶지 않습니다.]

[앵커]

그러면 왜 하위 10%에 포함됐다고 보세요?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게 저도 궁금합니다. 제가 왜 하위 10%에 포함됐는지 그걸 알려달라니까 그것도 알려줄 수 없답니다. 제가 왜 재심을 기각당했는지 알려달라니까 그것도 알려줄 수 없답니다. 제가 왜 1차 투표를 저한테 알려주지 않는지 알려달라니까 그것도 알려줄 수 없답니다. 그러니까 지금 다 알려주지 않고만 있고 저는 그저 열심히 하고 있을 뿐입니다. 손발 다 묶인 경선, 날개를 꺾어놓은 경선이지만 저로서는 그래도 당원과 국민들 믿고 하는 경선인데요. 민주당이 더 이상 이렇게 국민들께 신뢰를 잃지 않기를 기대를 하고 이 경선 결과를 통해서 민주당의 역동성, 민주당의 민주성이 다시 살아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재명 대표 같은 경우에는 어젯밤 놀랄 일이 벌어졌다. 민주당 주인이 당원이라는 걸 증명했다. 이렇게 말했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동의하십니까?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당원과 국민들이 참여한 경선 결과에 대해서는 존중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저 역시 그렇게 할 거고요. 다만 누군가 이겼으면 누군가 지는 거잖아요. 그 안에서 역동성이 살아 있고 당원들의 선택권이 살아 있긴 합니다마는 당대표로서는 당내 통합과 연대를 위해서 낙선한 분들에게 위로를 먼저 하셨으면 좋았겠다라는 아쉬운 마음이 있고요. 우리가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가기 위해서 지금 당 외에 진보당을 비롯한 군소정당들하고 연합하고 연대하는 거 아닙니까? 그런데 왜 당 안에서는 당내 친명, 비명, 이런 거 없이 당 안의 모든 세력을 통합하기 위한 노력들이 잘 보이지 않는지 민주당 당원들의 걱정이 상당히 많으십니다. 앞으로 당대표와 지도부가 당 안을 통합하고 이런 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노력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 주시길 기대하고 저 역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 그 역할을 같이 해 주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나눠 보겠습니다. 박용진 의원이었습니다. 나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네, 감사합니다.]

한민용 기자 han.minyong@jtbc.co.kr

[핫클릭]

"참의사 명단 공유합니다" 병원에 남은 전공의에 조롱

"큰 거는 의원님께" 정우택 돈봉투 의혹, 진실은?

만취 뺑소니 잡고보니 음주단속 책임지는 교통과 경찰

"인강 장기 결제 유도하더니"…돌연 잠적한 이곳

"악명 높은 K팝 문화"…외신도 주목한 열애 사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81
어제
714
최대
2,563
전체
360,777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