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담 정치로 변죽 울리는 한동훈…전대 출마 움직임 본격화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목격담 정치로 변죽 울리는 한동훈…전대 출마 움직임 본격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9회 작성일 24-05-15 17:18

본문

뉴스 기사
‘한동훈 등판론’, 견제구·지지율·목격담 비례해 ‘눈덩이’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도서관을 찾아 독서하는 모습을 노출하고 시민들과 ‘셀카’를 찍는 등 ‘목격담 정치’로 당 대표를 선출하는 차기 전당대회 출마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당내에선 한 전 위원장이 총선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지 한 달 만에 공개 발언이나 메시지 없이 목격담만 퍼지는 ‘바이럴viral 정치’를 이어가는 모습에 “다시 당권을 잡으려면 변죽만 울리지 말고 분명한 혁신 비전부터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친한친한동훈계 인사는 15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이 80~90%는 전대에 출마할 마음을 먹었다”며 “총선 참패 후 윤석열 대통령의 변화가 긍정적이지 않아 한 전 위원장이 결국 불려 나오는 상황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정치 복귀 결심을 굳혔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해 한 전 위원장이 여당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는 전언도 나왔다. 한동훈 비대위 체제에서 사무총장을 지낸 장동혁 의원재선·충남 보령-서천이 13일 원내 수석대변인으로 임명된 것을 두고 여권 관계자는 “한 전 위원장이 ‘원내 지도부에 내 사람이 있으면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원내 지도부도 충청권인 장 의원을 기용해 ‘도로 영남당’ 비판을 피하고 동시에 한 전 위원장의 재등판 상황을 고려했다는 시각도 있다.

당 비주류에선 한 전 위원장 출마를 지지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국민의힘 이상민 의원은 “패배 의식, 무기력에 빠진 당 상황을 타개할 최적임자”라고 했고, 조해진 의원은 “이제는 선발투수, 주전 투수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당 관계자는 “친윤 주류 일색인 당 지도부가 바뀌어야 한다는 공감대 아래 ‘자생적인 우군’이 많이 생겼다”고 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비전 제시 없이 목격담을 통한 이미지 정치로 복귀 분위기를 만드는 행보로는 당권을 잡아도 성공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수도권 의원은 “정치 역량이 부족한데 ‘자뻑 정치’에 빠져 있으면 안 된다”고 했다. 한 수도권 원외 인사도 “집권 여당 지도자로 나서려면 정당 혁신과 국가 비전부터 연마해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는 친윤 진영에선 “특정인 팬덤이 생기는 건 정당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도 나왔다.

친윤계는 당권 도전을 시사한 조정훈 총선백서특위 위원장을 앞세워 ‘한동훈 책임론’을 부각하는 모습이다. 한 친윤 의원은 “객관적으로 패인을 분석해 잘못을 진단하는 게 왜 문제냐”고 했다. 당권 주자인 나경원 당선인과 윤상현 의원은 16일 각각 ‘저출산’과 ‘보수혁신’을 주제로 국회에서 세미나를 연다. 윤 의원은 “출마는 본인 판단이지만 한 전 위원장이 자숙할 때가 아닌가”라고 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30
어제
736
최대
2,563
전체
403,93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