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피의자 주장은 망상" 박정훈 항명 혐의 기소했던 군검사도 ... > 정치기사 | politic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기사 | politics

[단독] "피의자 주장은 망상" 박정훈 항명 혐의 기소했던 군검사도 ...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8회 작성일 24-05-15 19:11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박정훈 측, 영장 청구한 군검사 고소
영장 적절성 수사…수사 외압 영향 가능성

[앵커]

채 상병 순직 사건을 경찰로 넘긴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의 결정이 항명, 그러니까 명령을 어기고 한 독단적 결정이었다는 게 군의 입장이죠.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박 전 단장을 항명 혐의로 기소한 군검사도 국방부에 입건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박 전 단장이 군검사가 허위 사실로 자신을 구속하려했다고 주장하며 고소했는데, 국방부도 이런 주장을 그냥 외면하긴 힘들다고 판단한 걸로 보입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군 검찰이 지난해 8월 30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 대해 군사법원에 낸 구속영장 청구서입니다.

박 전 단장이 채 상병 순직사건을 경찰로 넘긴 게 항명이고, 그래서 상관의 명예를 훼손했단 겁니다.

그러면서 박 전 단장이 진술한 이른바 VIP 격노설은 "망상에 불과하다"고도 적었습니다.

박 전 단장이 "휴대전화 기록을 다 지웠다"고 진술한 만큼 증거인멸 우려도 있으니 구속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군사법원은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그러자 박 전 단장은 영장을 청구한 군검사를 지난 3월 고소했습니다.

허위 사실로 영장을 작성해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가 있다는 주장입니다.

그런데 JTBC 취재결과 국방부 조사본부가 이 고소의 내용을 검토한 뒤 해당 군검사를 피의자로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전 단장 측의 주장을 그냥 외면하긴 힘들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조사본부는 조만간 해당 군검사의 소환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박 전 단장에 대한 영장 청구가 무리였다는 정황이 나오면 채 상병 수사 외압 사건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 전 단장은 이번 고소와 관련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나가 먼저 조사를 받으며 대통령실에 대한 조사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병대 사령관과 대통령실이 여러 차례 통화했단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군검찰이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또 VIP 격노설이 망상이라면 피해자가 되는 대통령도 조사를 검토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신재훈 강아람]

유선의 기자 yoo.seonui@jtbc.co.kr [영상취재: 이경 / 영상편집: 최다희]

[핫클릭]

"출석하세요" 수차례 연락…김호중 17시간 걸렸다

횡령 인정한다던 오타니 통역사, 갑자기 혐의 부인…왜?

14년 만의 산재 보험금, 임금 기준은?…법원 판결이

"여배우 히잡 안 씌웠다" 징역 8년 형…결국 감독은

관리비 내역 요구하자…관리인 부부 "죽여버리겠다" 테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617
어제
736
최대
2,563
전체
403,926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