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M] "아기 운다고 협박에…" 불안에 떠는 영유아 엄마들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제보M] "아기 운다고 협박에…" 불안에 떠는 영유아 엄마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54회 작성일 23-09-18 19:42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 앵커멘트 】
조심한다고 해도 이웃 간에 갈등을 빚는 층간소음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아기울음 소리인데요.
울지 말라고 아기 입을 억지로 틀어막을 수도 없고 아기 엄마로선 참 난감한 일이죠.
아기 울음 소리가 시끄럽단 이유로 이웃에게 협박을 받아, 경찰서에 신고해 신변보호조치를 받는 아기 엄마들이 있습니다.
노하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아기 울음소리에 옆집에서 항의가 들어오기 시작한 건 지난해 7월.

A 씨는 소음을 막으려고 아기방을 안쪽으로 옮겼지만 지난 4일까지 1년 넘게 항의는 계속됐습니다.

현장음
- "그러니까 적당하게 하시라고요 XX. 말이 말같지 않으세요?"

심지어 협박까지 듣자 불안한 마음에 A 씨는 경찰서를 찾았습니다.

▶ 인터뷰 : A 씨
- "저희한테 죽여버린다고까지 얘기하고…그것 때문에 무서워가지고 제가 경찰서까지 찾아왔고…."

이웃 주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 인터뷰 : 이웃 주민
- "아기가 걸어다니면서 뛸 수도 있고 악하고 좋아서 소리도 지르고…경찰들이 와서 보고 웃고 간다잖아. 애가 순해 죽겠어…."

경찰이 신변보호조치를 취했지만, 언제 다시 옆집이 찾아올지 몰라 A 씨는 여전히 불안합니다.

▶ 인터뷰 : A 씨
- "잠깐 환기하려고 열어놓은 사이에 아기 소리가 나가니까…아기가 울 때마다 약간 그런 불안함이…."

층간소음 중재를 담당하는 이웃사이센터에 문의를 해봤지만, "아이 울음소리는 층간소음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답변만 돌아왔습니다.

▶ 인터뷰☎ : 이웃사이센터 관계자
- "층간소음에 해당되는 소음범위가 있습니다…사람의 음성이나 아기들 울음소리 이런 거는 안 됩니다."

현행법상 직접 충격 또는 사물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제외하곤 층간소음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 인터뷰☎ : 차상곤 / 주거문화개선연구소 대표
- "아기울음 소리가 있습니다 이러면 아예 상담을 안 들어가는 상황이다 보니까…기준이 넘어가면 민원 상담을 할 거다라는 가이드라인을 좀 두는 것도…."

층간소음에 해당하진 않지만 종종 이웃 간의 갈등으로 커지는 아기 울음소리.

이웃 간의 양해를 넘어 층간소음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노하린입니다. [noh.halin@mbn.co.kr]

영상취재 : 안지훈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그 래 픽 : 송지수·권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954
어제
1,167
최대
2,563
전체
460,091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