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 범행" 첫 시인한 정유정…공판 내내 표정 변화 없이 태연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계획 범행" 첫 시인한 정유정…공판 내내 표정 변화 없이 태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4회 작성일 23-09-18 20:50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앵커]

또래 여성을 잔인하게 살해한 정유정이 오늘18일 열린 첫 재판에서 우발적 범행이란 기존의 입장을 뒤집고 처음으로 계획 범죄가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법정에서 정유정이 아버지와 통화하며 범행을 예고하는 통화 녹취록도 제시했습니다.

오늘 재판 상황,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철문이 열리고 민트색 수의를 입은 정유정이 법정으로 들어갑니다.

첫 공판에 출석하는 순간입니다.

정유정 변호인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고 계획적인 범행이 아니었다다던 주장은 철회했습니다.

검찰이 제시한 증거 2백여 개에 대해서도 별다른 의견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우발적이었다는 그동안 주장을 뒤집고 처음으로 계획 범죄를 시인한 겁니다.

검찰은 치밀하게 준비한 단독 범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살인 사흘 전, 범행을 예고하며 아버지와 통화한 2시간짜리 녹취록 등을 제시했습니다.

"혼자 죽기 억울해 같이 죽을 사람을 찾아왔다"고 했다는 정유정 진술도 내세웠습니다.

첫 공판은 이 법정에서 1시간 15분 동안 진행됐는데 정유정은 공판 끝날때쯤 딱 한번 고개를 숙이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공판 내내 표정 변화가 거의 없었습니다.

계획 범죄를 인정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변호사님, 한 말씀만 정리 발언해 주시죠.]

다음 공판은 다음달 16일 열립니다.

정유정과 함께 지내온 할아버지가 증인으로 나설 예정입니다.

구석찬 기자 koo.seogchan@jtbc.co.kr [영상취재: 조선옥]

[핫클릭]

"됐다!" 손깍지 끼고 펄쩍…임영웅 티켓팅 도와준 사연

단식 19일째 이재명 결국 병원행…검찰은 영장 청구

강물에 줄줄이 풍덩…일 오사카 광란의 밤 무슨 일?

"여기 뭐 전부 그런 데죠" 도심 한복판에서 10년이나

끌어내자 "시장한테 연락하겠다"던 진상 관객의 정체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69
어제
512
최대
2,563
전체
326,97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