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바퀴에 얼굴 쑤욱…버스 내린 자폐 중학생, 기사가 살렸다[영상] > 사회기사 | natenews rank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사회기사 | natenews rank

뒷바퀴에 얼굴 쑤욱…버스 내린 자폐 중학생, 기사가 살렸다[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수집기 작성일 23-05-26 10:22 조회 74 댓글 0

본문

뉴스 기사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자폐를 가진 중학생이 버스에서 내려 뒷바퀴에 얼굴을 밀어 넣는 위험천만한 행동을 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는 버스 기사의 꼼꼼함으로 막을 수 있었던 사고 사례가 소개됐다.

이날 한문철 변호사는 "얼마 전에 뉴스에서도 화제가 된 영상"이라며 버스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버스에서 하차한 승객이 곧장 차 뒤로 뛰어가더니 도로 쪽으로 이동해 차 뒷바퀴에 얼굴을 밀어 넣었다. 충격받은 패널토론자들은 "저 사람 미쳤다. 저러다 죽으려면 어쩌려고", "죽으려고 한 건가", "마약 했나 봐" 등 반응을 보였다.

출발 전 주변을 세심하게 확인한 버스 기사는 창문으로 고개를 내밀고 승객을 향해 "뭐 하는 거예요!"라고 소리쳤다. 버스 기사의 호통에 해당 승객은 도망갔다.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갈무리




한 변호사는 "만약에 버스 기사가 못 봤으면 어떡하냐. 사망이다"라면서 "승객은 중학생이었고 자폐증이 있었다. 경찰과 부모가 안전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버스 기사가 평소에도 주변을 잘 확인한다면서 "보통 출발 전 왼쪽 차선은 확인하지만, 차량 아래쪽은 못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날은 버스 기사가 문제의 승객이 내려서 차 뒤쪽으로 가는 걸 확인하고 유심히 봤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기사가 이를 못 봐서 사고 났을 경우, 무죄가 나온다는 보장이 확실하지 않다. 판사가 정차 후 출발할 때 버스 우측과 좌측을 확인했으면 사람을 볼 수 있었을 텐데 왜 못 봤느냐고 하면 무죄 받기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MC 이수근은 "출발 전 3초의 여유를 평소에 실천하셨던 기사님이라서 큰 사고를 예방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