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꽉 찼어요"…줄줄이 결혼식에 예비부부도 하객도 한숨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내년까지 꽉 찼어요"…줄줄이 결혼식에 예비부부도 하객도 한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45회 작성일 23-05-27 10:20

본문

뉴스 기사
본문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김모씨34는 지난해 8월에 혼인신고를 마쳤지만 결혼식은 다음달에 올릴 예정이다. 10개월 가까이 식을 미룬 것은 잡을 수 있는 예식장이 없어서이다. 그나마도 다른 사람의 취소한 계약을 잡지 못했다면 김씨의 혼례식은 6월이 아닌 10월이 될 뻔 했다.

김씨는 "1년 안에 원하는 날짜, 원하는 웨딩홀에서 결혼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더라"라며 "호텔이 아닌 일반 웨딩홀인데도 홀 예약 비용에 1인당 7만원을 넘는 식대까지 하면 금전적 부담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예비부부들이 결혼식 준비로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예식장 예약이 하늘의 별따기인 데다 가파른 물가 상승에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혼인 건수는 5만3964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8590건보다 6배 넘게 늘어 역대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 3월 혼인 건수도 1만8192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876건 늘었다. 코로나19COVID-19로 급감했던 결혼 수요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뤄온 결혼을 하려는 이들은 많은데 예식장은 3년여 이어진 코로나19로 줄줄이 폐업해 예식 부담은 치솟고 있다. 한 결혼정보회사가 신혼부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평균 예식비용은 지난해 1278만원에서 올해 1390만원으로 8.76% 올랐다. 예식비용은 예식홀 예약 비용에 웨딩패키지 비용을 합산한 금액으로 전체 결혼식에 들어간 비용은 이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예식장 음식 비용도 크게 늘었다. 체감상 코로나19 이전보다 1인당 식대가 50~60% 정도 급등했다는 증언이 이어진다.

오는 8월 결혼을 앞둔 최모씨32는 "결혼식이 축하를 하고 축하를 받는 자리이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비용 생각을 안 할 수는 없다"며 "1인당 밥값이 5만원을 넘는데 아직까지는 축의금 5만원이 기본인 분위기라 부담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하객들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다. 결혼식 참석을 위해 주말 한나절을 반납해야 하는데다 결혼 청첩장이 답지하면서 매달 축의금으로 수십만원을 지출해야 한다.

광화문 직장인 김모씨33는 "5월에는 거의 매주 결혼식에 가느라 축의금으로만 50만원 가까이 썼다"며 "당분간 결혼식이 줄줄이라 부담되는 게 사실이지만 참석하는데 5만원만 내기는 이제 민망해져서 기본 10만원, 친한 친구는 20만원 정도 낸다"고 했다.

가파른 물가 상승에 축의금 적정 금액에 대한 논란도 심심찮게 벌어진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으면 5만원, 참석해 식사를 하면 10만원을 내야 한다는 일종의 축의금 가이드라인도 공유된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적정 축의금 금액은 7만9000원으로 조사됐다. 5만원이 48%로 가장 많았고 10만원은 40%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스윙스, 지상렬 음주갑질 논란에 "제작진, 사과 제대로 배우라"
섬유근육통 앓는 母 때리는 중1 금쪽이…"누가 맞을짓 하래?"
사진작가의 삐뚤어진 미학…22명 앗아간 끔찍한 집착
박수홍 아내 "김용호 공범들, 벌금형 처분…금융치료 받는다"
칸 입성 송중기, 번쩍 든 양손…주목받은 왼쪽 손가락
남편 카드로 명품 펑펑…시어머니 사치 이혼 사유 될까요?[이혼챗봇]
이자 갚는 날이 대체공휴일인데…안 갚으면 연체되나요?
오지헌, 父와 갈등에 눈물까지…"제 딸들에 SKY 요구, 힘들다"
포도송이 물집이 입술·외음부에… 타인과 그 부위 닿았다면 이것 의심
3000만원을 8억으로 만든 투자고수 "2차전지에 아직 기회 있다"
5만원 로또 vs 5억 무순위 줍줍…청약 당첨이 더 쉽다
[르포]입소문 퍼지자 정용진도 인증샷…매일유업 회장이 공들인 아이들의 천국
너는 샤넬백 사니? 나는 샤넬을 사!
[중대한說] 中반도체 기업, 절반 적자…"미중갈등, 우리 탓" 후회
"수임료 최소 1000만원"…부모 재력에 휘둘리는 학폭위 처분

김지성 기자 sorry@mt.co.kr

ⓒ 머니투데이 amp;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90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6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