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초 안에 주먹 쥐었다 폈다 해보세요···20회 못 넘으면 이 병 의심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10초 안에 주먹 쥐었다 폈다 해보세요···20회 못 넘으면 이 병 의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56회 작성일 23-05-31 07:52

본문

뉴스 기사
10초 안에 주먹 쥐었다 폈다 해보세요···20회 못 넘으면 이 병 의심
이미지투데이

[서울경제]

10초 안에 최대한 빨리 주먹을 쥐었다 폈다 했을 때 20회 이상 하지 못하면 ‘경추척수증’을 의심해 봐야한다.


경추척수증은 목에 위치한 척수중추 신경이 눌려 전신 감각과 운동 신경, 반사 이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뇌졸중이나 뇌출혈로 인해 발생하는 중풍과 증상이 상당히 유사해 ‘목중풍’으로도 불린다.


경추척수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손과 발이 내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는 것이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강경중 교수는 “젓가락질, 글씨 쓰기, 단추 채우기 등에 어려움을 느끼거나 보행 시 균형을 잡기 힘들어 자주 비틀거리거나 넘어지는 횟수가 잦다면 반드시 의심해 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발병 원인에는 목디스크가 있으며 이외에도 인대가 뼈로 바뀌는 후종인대골화증, 퇴행으로 인한 뼈가 자라는 골극, 드물게는 척수의 종양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경추척수증 발병 초기에는 팔 저림, 목·어깨·통증 등이 나타나 단순 목디스크로 오인하기 쉽다. 병의 진행 단계에서는 팔의 감각과 운동 기능 저하, 마비감 등으로 중풍으로도 오해할 수 있다. 손, 발의 마비감 등으로 뇌 질환이 의심돼 신경과나 신경외과 등을 찾는 경우가 많으며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가장 확실한 구분법은 목 아랫부분에서만 증상이 나타나는지 보는 것이다. 강 교수는 “경추척수증은 신경이 압박되는 목 아랫부분에서만 증상이 나타나지만 뇌경색, 파킨슨병 등 뇌와 연관된 신경질환들은 얼굴 등 목 윗부분에서도 동반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상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병원에 방문해 필요한 검사를 진행해 정확하게 진단받아야 한다. 경추척수증 진단은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정밀 검사와 전문의의 면밀한 진찰을 통해 내려진다. 약물치료나 주사 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만으로는 경추 척수신경의 압박이 해결되지 않는다.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조기 수술이 최선의 치료법인 것으로 풀이된다.


자가 진단도 시도해 볼 수 있다. 먼저 발 잇기와 일자 보행이다. 한쪽 발의 발가락과 다른 발의 뒤꿈치를 이어 붙이면서 일직선으로 걷는 것이다. 열 걸음도 걷지 못하면 보행장애가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강 교수는 “주먹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쥐었다 폈다를 반복해 보는 것”이라며 “양손으로 10초에 20회 이상 시행할 수 없거나 점점 손가락을 펴는 속도가 느려지고 아예 펴지 못한다면 경추척추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신의 저림 증상이나 감각 이상 등 증상, 갑작스러운 대소변 기능의 이상이 나타난다면 더욱 심각한 상태이므로 빠른 진료를 권한다”고 말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minchu@sedaily.com

[서울경제 관련뉴스]
마석도 바람막이 현실판으로 나온다···LF 리복 범죄도시3과 컬래버
할매니얼반갈샷크림빵 다 모았다···사람 얼굴만한 맘모스빵 출시
광선검으로 아들 손 자른 아버지···냉동 30년형 선고받은 이유
"15분이면 끝···집에서 대출 갈아타세요"
부하 직원이 내 욕하나?···몰래 직원 메신저 촬영한 부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97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76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