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승아양 참변 만취운전 60대…음주운전 상습범이었다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배승아양 참변 만취운전 60대…음주운전 상습범이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84회 작성일 23-05-31 10:46

본문

뉴스 기사
20230411000721_0.jpg
대전 서구 둔산동 스쿨존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초등생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 방모 씨.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대전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초등생 배승아9양을 치어 숨지게 한 전직 공무원 방모66씨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방씨는 과거 음주운전으로 처벌 받은 전력이 있었고, 음주운전을 하고 적발되지 않은 적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방씨의 변호인은 31일 대전지법 형사12부나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어린이보호구역 치사상·위험운전치사상 등 혐의 사건 1차 공판기일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다만 피해자와의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공탁을 신청하는 한편 기일을 여유 있게 잡아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호인은 이날 재판에 앞서 기일 연기를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검찰은 다음 기일8월21일에 배양 모친과 오빠를 증인으로 불러 양형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배양 유족과 다친 피해자 가족을 대상으로 진행중인 정신적 충격 정도에 대한 병원 측 감정 결과도 자료로 제출하기로 했다.

방씨는 지난 달 8일 오후 2시 21분께 만취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 대전 서구 둔산동 탄방중 인근 교차로 스쿨존 내에서 도로 경계석을 넘어 인도로 돌진, 길을 걷던 배양을 치어 숨지게 하고 함께 있던 9∼10세 어린이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방씨의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기준0.08%을 웃도는 0.108%로 나타났다.

돌진 당시 운전 속도도 시속 42㎞로, 법정 제한 속도30㎞를 초과했다.

그는 이날 낮 12시30분께 대전 중구 태평동의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 술자리를 한 뒤 사고 지점까지 5.3㎞가량을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방씨가 1996년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또 음주운전을 하고도 적발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자백을 통해 추가로 확인됐다.



yeonjoo7@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경제 얼리어답터 뉴스]
▶ “한국이 그렇게 좋아?” D-7 ‘디아블로 4’, 전 세계서 한국 ‘최초’ 뭐길래?
▶ 현빈·손예진 신혼집, 100평 규모 펜트하우스…“고급호텔같은 욕실·주방”
▶ ‘일타강사’ 이지영 “학생 성폭행 강사와 공모? 사실 아냐. 가장 혐오하는 강사”
▶ ‘겨울연가’ 욘사마 20년, ‘난타’ 불꽃 다시 피운다
▶ “아빠가 강남건물주야” 166억 떼먹은 아들, 2심서도 집행유예
▶ 김혜수, 50대 무색 청바지 핏…얼굴 다 가려도 숨길 수 없는 포스
▶ 尹부부 ‘동물농장’ 출연에 게시판 시끌…“폐지하라” vs “따뜻하다”
▶ ‘대장암 4기’ 전여옥 “인간 의심 악플러 다 고소… 금융치료 확실히”
▶ 대체 복무 송민호, 여동생 美결혼식에 장발로 등장…왜?
▶ 1주일만에 태풍탓 ‘괌옥’ 탈출한 관광객들…“지옥의 밤 끝났다”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72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68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