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임기훈-김계환 최소 7차례 통화…알고도 묻지 않은 군검찰 > 사회기사 | natenews rank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사회기사 | natenews rank

[단독] 임기훈-김계환 최소 7차례 통화…알고도 묻지 않은 군검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수집기 작성일 24-02-12 20:16 조회 54 댓글 0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앵커]

채 상병 수사외압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 임기훈 당시 국방비서관이 김계환 해병사령관과 채 상병 실종 이후부터 최소 7차례 통화한 걸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군 검찰은 통화 사실을 알고도 임 전 비서관에게 제대로 따져 묻지 않았습니다.

유선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채 상병 사건 수사 당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의 통화 기록입니다.

김 사령관은 임기훈 당시 국방비서관과 사건 발생 이후 적어도 7번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첫 통화는 채 상병 실종 3시간 뒤에 있었습니다.

숨진 채 발견된 다음날 아침에도 통화했습니다.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채 상병 사건을 경찰에 넘기겠다고 보고한 뒤에 두 번, 다음날 이 전 장관이 이첩 보류를 지시하기 전후로 한 번씩 통화했습니다.

박정훈 전 수사단장이 해임되기 전날에도 한 번 통화했고, 해임된 다음날에는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았습니다.

[윤준병/국회 운영위원 2023년 8월 30일 : 두 사람이 통화하는 것을 옆에서 들었다 이렇게 보고 있는데.]

[임기훈/국방비서관 2023년 8월 30일 : 7월 31일 당일 제가 해병대사령관하고 통화한 적이 없습니다.]

국회에서의 이 발언도 JTBC 취재 결과,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검찰은 두 사람 사이의 통화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JTBC가 확인한 임 전 비서관의 참고인 서면 진술엔 통화에 대한 구체적인 질문은 없었습니다.

박 전 단장이 김 사령관에게 이른바 VIP 격노설을 들었다는데 사실이냐고 묻자 임 전 비서관은 사실이 아님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사령관 등 군 관계자에게 채 상병 사건 관련 의견을 표시한 적이 있냐는 질문엔 "없음" 두 글자만 적었습니다.

왜 통화를 했는지, 무슨 대화를 했는지는 따로 묻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재판에 김 사령관의 통화 기록을 증거로 내면서 임 전 비서관의 이름을 지웠습니다.

[영상디자인 곽세미]

유선의 기자 yoo.seonui@jtbc.co.kr [영상취재: 최무룡 / 영상편집: 정다정]

[핫클릭]

자그마치 500억원대…돈뭉치로 쌓은 탑 정체는?

조국 "윤석열 검찰정권 종식 위한 불쏘시개 되겠다"

마라톤 2시간 완주 캘빈 킵텀, 교통사고로 사망

우크라 무단입국 이근에 악플 단 주부, 결국…

"여행 갈까요?" 중국 허허벌판에 아버지 버린 아들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