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전용차로 위반일 뿐인데…시속 200㎞ 필사의 도주, 왜?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버스전용차로 위반일 뿐인데…시속 200㎞ 필사의 도주, 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4-02-12 20:39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앵커]

버스전용차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경찰에 적발되자 시속 200km로 질주하며 도주극을 벌였습니다. 헬기까지 동원한 끝에 운전자를 붙잡았는데, 면허도 없는 불법체류자였습니다.

이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버스전용차로로 달리는 검은색 승용차, 단속 순찰차에 포착됐습니다.

사이렌을 울리며 멈추라고 했는데, 무시하고 달립니다.

속도를 낸 순찰차는 추월해 앞을 막으려 했습니다.

그러자 승용차가 속도를 높입니다.

시속 200km 남짓 속도로 질주합니다.

[최현석/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경위 : 제가 속도를 딱 봤을 때 시속 180km가 좀 넘었었거든요. 근데 이 차가 저희보다 훨씬 빨리 갔기 때문에….]

승용차는 덕평나들목을 빠져나가 국도로 진입합니다.

순찰차가 추적했지만 잡을 수가 없습니다.

이미 시야에서 사라진 상태입니다.

포기하려는 찰나, 명절 교통상황을 살피던 경찰 헬기가 나섰습니다.

따라오라는 듯 길을 안내합니다.

[문숙호/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장 : 마침 우리 헬기가 공중에서 이 공중 순찰을 하고 있던 거예요. 순찰차도 자연적으로 헬기를 보면서 따라간 거죠.]

추격하던 경찰 헬기는 야산 근처에서 맴돕니다.

오르막길을 올라가자 지금껏 쫓던 검은 승용차가 멈춰 서 있습니다.

총 20km를 도망왔습니다.

버스전용차로 위반일 뿐인데 왜 이렇게 목숨 걸고 달린 걸까.

차엔 20대 베트남인 남성 4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운전자를 포함한 2명이 불법체류자 신분이었습니다.

운전자는 면허도 없었습니다.

[문숙호/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장 : 한국말을 약간 하는 그 베트남인하고 이야기를 해보니까 겁이 나서 도망갔다. 불법 체류를 했기 때문에 ….]

제 발 저려 도망가지 않았다면 죄는 더 커지지 않았습니다.

[화면제공 경기남부경찰청 / 운영 콘텐트서비스팀]

이승환 기자 lee.seunghwan5@jtbc.co.kr [영상취재: 이주현 / 영상편집: 정다정]

[핫클릭]

자그마치 500억원대…돈뭉치로 쌓은 탑 정체는?

조국 "윤석열 검찰정권 종식 위한 불쏘시개 되겠다"

마라톤 2시간 완주 캘빈 킵텀, 교통사고로 사망

우크라 무단입국 이근에 악플 단 주부, 결국…

"여행 갈까요?" 중국 허허벌판에 아버지 버린 아들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23
어제
589
최대
2,563
전체
331,51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