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측 "권익위 명품백 종결, 수사 가이드라인 아닌가"종합 > 사회기사 | natenews rank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사회기사 | natenews rank

서울의소리측 "권익위 명품백 종결, 수사 가이드라인 아닌가"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수집기 작성일 24-06-11 14:35 조회 6 댓글 0

본문

뉴스 기사
작년말 권익위에 신고한 참여연대도 "존재 이유 부정" 비판·위원장 사퇴 촉구

서울의소리측 quot;권익위 명품백 종결, 수사 가이드라인 아닌가quot;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도흔 김정진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종결 처리한 것을 두고 의혹을 최초 폭로한 서울의소리 측이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대리하는 양태정 변호사는 11일 통화에서 "영부인 면피용 결정이 아니었느냐는 의문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변호사는 "권익위에서 문제 없다는 식으로 처분을 내려버리면 검찰 입장에서 배치되는 결정을 하는 것이 국가기관 간 의견 대립이나 충돌로 비칠 수 있어 부담스러운 면이 있다"이라며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준 것 아니냐는 의문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권익위의 결정 내용에 대해 "대통령이 서면 신고를 했는지 등의 부분에 대해 전혀 구체적인 이유가 없고, 직무 관련성이 없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아무런 설명이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검찰은 권익위 조사와 무관하게 훨씬 더 많은 것을 수사할 수 있다"며 검찰이 이번 결정에 구애받지 않고 수사를 이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선물을 준 사람에 대해서는 조사를 했지만 받은 사람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를 안 했다"며 김 여사 조사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AKR20240611082251004_01_i.jpg

권익위에 윤 대통령과 김 여사 등을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신고했던 참여연대도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권익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정을 규탄했다.

참여연대는 "공직자배우자 포함는 어떠한 명목으로든 금품을 받으면 안 된다는 국민의 기본적인 상식을 무시한 결정으로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며 "부패방지 주무 기관으로서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하고 대통령 부부에게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 사건의 핵심 쟁점은 공직자인 윤 대통령이 배우자가 금품을 받은 사실을 알고 서면으로 신고했는지 여부, 해당 금품을 반환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적법하게 처리했는지 여부"라며 관련 회의록 공개와 유철환 권익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반부패 전담 기구가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게 됐다. 돌이킬 수 없는 큰 과오"라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권익위로부터 결과를 통보받은 뒤 행정소송이나 행정심판을 제기하고 국정조사도 요구할 방침이다.

권익위는 지난해 12월 참여연대 신고를 접수하고 한 차례 기간 연장 끝에 전날 해당 사건을 위반 사항 없음으로 종결 처리했다.

leedh@yna.co.kr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흉기로 아내 살해한 40대 옥상서 투신…경찰 "상태 위중"
대전 고교 체육 교사, 여제자와 부적절한 교제…시교육청 조사
112 신고 전화에 아이 울음소리만…현장 출동한 경찰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로 경찰 고소
등교 후 아침 운동만으로 전국 대회서 가장 높이 뛴 초등학생
난기류 사고 싱가포르항공 보상안 제시…"경상자 1천400만원"
북한군 수십명, 9일 작업중 군사분계선 침범…"경고사격에 북상"
알리익스프레스도 비계 삼겹살 논란…"강제조정으로 환불"
도박자금 사기 혐의 임창용 "법정서 억울함 풀겠다"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저작권자c>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