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주가조작 2차 주범도 "김 여사 직접 만나 계좌 개설"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단독] 주가조작 2차 주범도 "김 여사 직접 만나 계좌 개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8회 작성일 24-06-11 19:25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대선 당시 1차 주가조작 주범 만남 해명
2차 주가조작 공소시효 살아있어

[앵커]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사건의 핵심은 아직 공소시효가 살아있는 2차 주가조작 때 김건희 여사가 가담했는지를 밝히는 겁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검찰이 2차 주가조작을 주도했던 인물로부터 "계좌를 개설하며 김 여사를 직접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해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도이치모터스 2차 주가조작 사건의 주요 인물인 김모 씨는 2021년 구속됐습니다.

2010년부터 2012년 도이치 모터스 2차 주가조작을 주도한 혐의 때문이었습니다.

이후 1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구속된 직후 김씨가 "2011년 초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소개로 김 여사를 만나 주식계좌를 만들었고 이후 관리를 해줬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씨는 이 만남 전에도 김 여사의 다른 계좌를 통해 주가조작에 관여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김 여사와 1차 주가조작 주범인 이모 씨와의 만남에 대해서만 해명한 바 있습니다.

[윤석열/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 2021년 10월 : 2010년에, 제가 결혼하기 전에 이 양반이 골드만삭스 출신이라고 해서 한 네 달 정도 맡겼는데 손실이 났고요…]

앞서 김 여사가 검찰에 낸 서면진술서도 비슷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차 주가조작 범행은 1차 시기와 달리 공소시효가 살아 있습니다.

검찰이 김 여사를 소환한다면 김씨가 진술한 만남이 이뤄진 경위 등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최석헌]

조해언 기자 jo.haeun@jtbc.co.kr [영상편집: 김동준]

[핫클릭]

조국, 김 여사 의혹 종결에 "내 딸과 극명한 비교"

임성근 "군인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도록.."

노줌마존 헬스장이 공개한 아줌마 기준 8가지

풍선·확성기 오가는 접경지 주민들 "떨려 죽겠네"

아일릿 표절 반박 영상에 평론가는 "최악"..왜?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85
어제
1,280
최대
2,563
전체
425,46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