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르는 물에 먹힌 "살려달라" 외침…승강기에 갇힌 50대 숨져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차오르는 물에 먹힌 "살려달라" 외침…승강기에 갇힌 50대 숨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4회 작성일 24-07-10 19:06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앵커]

오피스텔 승강기가 지하에서 침수돼 50대 남성이 갇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도 벌어졌습니다. 살려달라는 외침을 듣고 주민이 신고했지만 순식간에 물이 차올라서 구조대도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윤정주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 앞 거리로 흙탕물은 역류하고 몰려듭니다.


지대 낮은 도로는 사람 무릎이 잠길 만큼 찼습니다.

이 물은 오피스텔 지하 계단으로 쏟아져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불 꺼진 벽에 붙은 비상벨은 한참을 울렸습니다.

가장 낮은 지하 주차장부터 물에 잠겼습니다.

지하 2층 승강기 안에서 "살려달라"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이 소리 들은 주민이 신고했지만, 구조대는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순식간에 물이 차 손 쓸 수 없었습니다.

3시간 뒤 승강기 안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피스텔 주민 : 놀라서 내려가 봤더니 계단으로 내려가 봤더니 1층까지 물이 차 있더라고요.]

양수기로 한나절 물을 빼냈지만 주차장은 진입로만 보입니다.

안에 있는 차량 20여 대는 망가져 쓸 수 없습니다.

주민들은 그나마 목숨 건진 게 다행이라고 서로 위로했습니다.

제방을 넘어온 물은 아파트 주변을 채웠습니다.

계단으로 쏟아졌고 물고기가 밀려왔습니다.

주민들은 주차장에 찬 물을 양동이로 퍼냈습니다.

[남궁영/아파트 주민 : 갑천 수위랑 그 도로 인도랑 똑같은 수위였습니다. 그 물이 조금씩 넘어오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물이 밀려들기 시작하면 지하에서 빠져나가야 살 수 있습니다.

윤정주 기자 yun.jeongju@jtbc.co.kr [영상취재: 반일훈,이우재 / 영상편집: 지윤정]

[핫클릭]

"임성근 별 4개 만들거거든"…VIP 거론 녹취 나왔다

정준영, 클럽서 女 끌어안고…제보자 촬영한 영상 입수

"우리가 박주호 지키자" 축구협회 엄포에 뿔난 팬들

급발진 주장 20년 택시기사 페달 블랙박스 반전이

40대 남배우, 만취운전 들키자 목을 퍽…"XX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46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42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