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반박한 교사 "1학년 때 화해? 학폭 2학년 때 드러나"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이동관 반박한 교사 "1학년 때 화해? 학폭 2학년 때 드러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352회 작성일 23-08-18 12:50

본문

뉴스 기사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1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학교 폭력 문제를 다룬 교사가 아들에게 전화해 사과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해당 교사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학교 폭력이 발생한 1학년 때 서로 화해하고 해결했다’는 이 후보자 주장에 대해서도 해당 교사는 “2학년 때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진술했고, 당시엔 화해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나와 “아들의 1학년 담임ㄱ씨이 집사람과 아이에게 전화해 ‘미안하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아들이 대학에 진학한 이후”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자는 “오늘 아침 배우자에게 들어보니 장남이 대학에 진학한 뒤에 ㄱ씨가 전화를 해서 ‘그때는 내가 생각을 잘못하고 그랬던 것 같다. 미안하다’ 했다고 한다. 필요하면 통화기록 조회도 하라”고 했다.

그러나 ㄱ씨는 “부인에게 전화한 적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졸업한 제자들에게 늘 전화를 한다. 아이가 학교를 옮기는 등 힘든 일을 겪었으니 위로했을 수 있지만 사과한 적은 없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아들의 학교폭력 의혹과 관련해 ‘사과로 잘 해결됐다’는 취지의 이 후보자 설명에 대해서도 ㄱ씨는 부인했다. 그는 “2012년 당시 이 후보자 아들에게 2011년부터 괴롭힘을 당한 피해 학생 2명이 나를 찾아와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며 “상담할 당시 아이들이 되게 힘들어했다. 1학년 때 화해했던 아이들이 어떻게 2학년 때 피해증언을 하겠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추후에 학교폭력으로 확대되는 과정에서 아이들이 ‘선생님 이렇게까지 확대되는 건 저희도 힘들어요. 저희 화해했으니까 없던 일로 해주세요’라고 했다. 학교 쪽에 그런 의견은 전달했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자는 자신의 자녀가 하나고 1학년일 때 발생한 폭력 사안과 관련해 1학년 때 피해 학생들과 화해를 했고, 이 때문에 학교폭력자치위원회학폭위가 열리지 않는 방식으로 종결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ㄱ씨의 증언에 비춰보면, 피해 학생들이 피해 사실을 학교에 털어 놓을 당시 화해가 이뤄진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즉시 학폭위가 열렸어야 했다.

ㄱ씨는 “이 후보자 아들을 학폭위 없이 전학 보낸 것은 학교가 정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라며 “생활기록부에 기록이 남아서 대학을 갈 수 없게 하는 것보단 나았던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자 아들이 사건 처리 과정에서 학교로부터 혜택을 받았다는 뜻이다.

ㄱ씨는 진술서의 효력을 부정하는 이 후보자의 주장도 반박했다. ㄱ씨는 “진술서는 확실히 아이들이 썼다. 정식진술서를 가지고 있는 사람도 있는데, 공개하지 못하는 것일 뿐이다”라고 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도 “진술서를 받은 교사들은 학폭 사건이 모두 사실이라고 주장하는데 어떻게 답변할 것이냐”란 질문에 “아이들이 서명날인하라고 했더니 거부를 했다. 이게 어떻게 공식 진술서냐”라며 진술서 내용을 부정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학폭위가 열리지 않은 것에 대해 “내 책임이 아니”라며 하나고에 책임을 떠넘겼다. 다만, 자신이 지난 2012년 학폭 사건이 학내에서 논란이 됐을 당시 김승유 전 하나고 이사장에게 전화를 건 것에 대해선 사과했다. 이 후보자는 “학폭 사건을 예고 없이 들었기 때문에 전화했다”며 “이에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자는 아들의 학폭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 김 전 이사장과 통화를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외압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김 전 이사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새로 전학 간 데서 시험을 치면 불리하니 시험을 보고 전학을 가게 해달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은 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후보자는 자신의 배우자가 지난 2011년 아들의 생활기록부에서 ‘지각이 잦다’는 내용을 지워달라고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황당무계한 이야기”라며 “당혹스럽다”고 했다. 그러나 ㄱ씨는 이날 한겨레와 통화에서 “생활기록부를 고쳐달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이 맞다”고 확인했다. 이 후보자 쪽은 아들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제출하라는 국회 인사청문위원들의 요구에 “개인 신상에 관한 정보로서 사생활 노출 우려가 있다”고 맞섰다.

ㄱ씨는 이 후보자가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ㄱ씨는 “그 당시 학교도 반성해야 할 부분이 있고, 이 후보자도 반성해야 할 부분이 있는 건데 ‘1학년 때 이미 합의한 거다’라고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 후보자는 ‘그때 자식을 잘못 가르쳐서 죄송하다’며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고병찬 기자 kick@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 이동관 반박한 교사 “1학년 때 화해? 학폭 2학년 때 드러나”

퍼플섬 신안 ‘햇빛연금’ 내년 첫 지급…월 50만원 만든다

‘채 상병 사건’ 해병대 전 수사단장 “국방부 압력 버틸 것”

서울 신림동 공원 성폭행범 “CCTV 없는 장소 알고 찾아갔다”

“오염수 방류 반대” 시민 188만명 뜻, 대통령실에 전달됐다

상온 초전도체 ‘LK-99’ 실험…국내 연구진 “초전도성 확인 안 돼”

이동관, ‘문제보도 관리’ 논란에 “홍보라인 기본 직무”

장제원 “이동관이 방송장악 기술자라는 민주, 내로남불 극치”

심장이 가슴 바깥에 생긴 희귀병 7살…“이제 친구랑 뛰어놀아”

7200만년 전 ‘공룡 알’ 속에 배아…오리 닮은 부리가 쑤욱 [포토]

한겨레>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73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69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