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저항 심해 범행 실패"…성폭행 미수 주장하는 피의자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단독] "저항 심해 범행 실패"…성폭행 미수 주장하는 피의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198회 작성일 23-08-18 20:01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CCTV 없는 곳 알고 있었다" 진술…경찰, 구속영장 신청

[앵커]

대낮에, 주민들의 산책로였던 공원 둘레길에서 벌어진 잔인한 성범죄는 철저히 계획됐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평소 자주 다녀 CCTV가 없다는 걸 알고 범행 장소로 정했고, 피해자를 내려친 둔기도, 넉달 전에 미리 사뒀다는 겁니다. 신림역 흉기난동 사건 등으로, 경찰이 사상 첫 특별치안활동을 선포하고 이 부근 순찰을 강화한다고 했는데 불과 2km 떨어진 곳에서 또다시 끔찍한 범죄가 벌어져 시민들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피해자는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데 JTBC 취재 결과, 피의자는 "성폭행은 미수에 그쳤다"며 빠져나갈 궁리를 하고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조금 전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먼저 경찰 수사로 드러난 내용부터, 최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밝은 대낮, 공원 입굽니다.

검은 옷을 입고 슬리퍼를 신은 남성이 걸어갑니다.

어제 이 공원 숲속에서 폭행과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30살 최모씹니다.

최씨는 어제 오전 9시55분 둔기는 주머니에 넣은 채 서울 독산동 집에서 나왔습니다.

고개를 숙인 채 비틀비틀, 느리게 걸어갑니다.

다른 사람과 마주치자 갑자기 옷을 털더니 지나간 사람들 뒤돌아보기도 합니다.

이렇게 한 시간쯤 걸어 이 공원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오전 11시 44분, "살려달라"는 비명을 들은 등산객의 112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최씨는 낮 12시 10분쯤 체포됐습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미리 계획했다"며 "운동하러 자주 갔던 곳이라 CCTV가 없는 걸 알고 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런데, 성폭행 시도는 했지만 미수에 그쳤다고 주장하고 있는 걸로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저항이 심해 실패했다"면서 "범행 장소로 끌고가다 피해자의 옷이 벗겨진 거"라고 진술했습니다.

"힘이 남아있었다면 성폭행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여기에 최씨의 가족은 "최씨가 우울증 등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도 경찰에 밝혔습니다.

지난달 21일 무차별 흉기난동을 벌인 조선과 같이 정신병력을 주장하는 겁니다.

경찰은 최씨가 이번 범행에 쓴 둔기 2개를 네 달 전에 미리 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또 최씨가 우울증을 앓았는지 병원진료기록을 확인하는 한편, 성폭행 여부를 가리기 위한 조사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허성운·신하림

최연수 기자 choi.yeonsu1@jtbc.co.kr [영상취재: 박세준,이현일 / 영상편집: 유형도]

[핫클릭]

육아휴직 쓰려 하니 "양아치다"…결국 사직서 쓴 母

"살려달라" 비명소리…대낮 서울 둘레길서 성폭행

에펠탑 잠입한 남성, 꼭대기까지 올라가 한 행동이

피프티 피프티, 오랜 침묵 깼다…발표한 입장 보니

전 남친 이니셜? 온몸에 용…망한 문신 모으는 의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54
어제
512
최대
2,563
전체
326,96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