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5천 개 넘게 깔린 관악구…둘레길 들어서는 순간 무방비 > 사회기사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기사 | society

CCTV 5천 개 넘게 깔린 관악구…둘레길 들어서는 순간 무방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수집기
댓글 0건 조회 374회 작성일 23-08-18 20:01

본문

뉴스 기사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로 접근하셨습니다.
Internet Explorer 10 이상으로 업데이트 해주시거나, 최신 버전의 Chrome에서 정상적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앵커]

저희가 확인해 보니, 이번 범행이 일어난 서울 관악구에는 CCTV가 무려 5천 6백여 개나 깔려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민들이 많이 찾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둘레길로 들어서는 순간, CCTV의 감시망은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이건 다른 지역도 크게 다르지 않을 걸로 보여 대책이 필요해 보이는데 최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원 입구에 방범용 CCTV가 설치돼 있습니다.

급할 때 누르면 곧바로 경찰에 연결되는 비상벨도 달려 있습니다.

공원에만 이런 CCTV가 7개나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 주민 : CCTV 있으면 오히려 범행 저지르는 놈들이 안 다니잖아. 피해서 다니니까 안심이 되는 거죠. 화장실도 비상벨 있어요.]

관악구 CCTV 지도를 확인해 봤습니다.

범행 현장에서 10분 거리에 있는 아파트, 초등학교나 회사 주변에 CCTV가 빼곡합니다.

관악구 전체에 5천개가 넘습니다.

하지만 범행이 일어난 산책로 주변은 사각지댑니다.

산이기 때문입니다.

범행이 일어난 현장입니다.

10분 전만 해도 쉽게 CCTV와 사람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둘레길로 들어간 순간부턴 지나가는 사람이 없다면 주변에 위험을 알릴 방법이 없습니다.

구청 관제센터는 주요 지역을 24시간 살펴봅니다.

그나마 직원 4명이 했는데, 지난달 신림역 무차별 흉기난동 이후 1명은 신림역만 보게 했습니다.

[관제센터 관계자 : 신림역 사건이 생기다 보니까. 그쪽에 전담 관제원을 한 명 배치하다 보니 실질적으로 나머지 세 분 같은 경우는 관제해야 할 수량이 더 많아졌죠.]

이번 사건이 일어난 공원 주변을 포함해 관제원 한 명이 천 4백개가 넘는 화면을 보고 있습니다.

미리 범죄 특이점을 잡아내기엔 턱없이 부족합니다.

최지우 기자 choi.jiwoo@jtbc.co.kr [영상취재: 정상원,김재식 / 영상편집: 김지우]

[핫클릭]

육아휴직 쓰려 하니 "양아치다"…결국 사직서 쓴 母

"살려달라" 비명소리…대낮 서울 둘레길서 성폭행

에펠탑 잠입한 남성, 꼭대기까지 올라가 한 행동이

피프티 피프티, 오랜 침묵 깼다…발표한 입장 보니

전 남친 이니셜? 온몸에 용…망한 문신 모으는 의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원미디어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50
어제
959
최대
2,563
전체
460,446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